키신저 "중·러 접경에 미국의 독자 전쟁 우려"
키신저 "중·러 접경에 미국의 독자 전쟁 우려"
  • 더 자유일보
  • 승인 2018.0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헨리 키신저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헨리 키신저 전 미 국무장관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헨리 키신저 전 미국 국무장관은 25일(현지시간) 미국의 독자적인 대북 선제공격의 위험성을 경고했다.

키신저 전 장관은 이날 상원 군사위의 국가안보전략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선제공격으로 북한을 다루려는 유혹은 강하다"면서도 "세계의 중요한 지역, 적어도 아시아권에 의한 지지 없이 중국과 러시아 접경에서 하는 미국의 독자전쟁에는 매우 우려한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행정부가 가능성을 완전히 닫지 않고 있는 대북 군사옵션에 대한 우려를 표명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키신저 전 장관은 "북핵 프로그램에 관한 나의 근본적인 우려는 북한이 미국 영토에 가하는 위협이 아니다"라며 "가장 당면한 우려는 '만약 북한이 군사적 핵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면 핵무기 확산에 대한 여파가 근본적인 게 될지 모른다'는 점"이라며 핵 개발 도미노를 더욱 우려되는 요인으로 꼽았다.

특히 그는 "북한이 중국과 미국, 다른 국가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핵 능력을 유지할 수 있다면 다른 국가들은 이것이 국제적인 주목을 받고, 국제적 분쟁에서 우위를 유지하는 길이라고 느끼게 될 가능성이 크다"고도 지적했다.

키신저 전 장관은 북한이 핵을 보유하게 되면 한국도 핵무기가 없는 것을 원하지 않을 것이고 이어 일본도 그 선례를 따르게 될 것이라는 시나리오를 언급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jayooilb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