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불법체류 청년 180만명에 시민권 받을 길 열어
트럼프, 불법체류 청년 180만명에 시민권 받을 길 열어
  • 김영주 기자
  • 승인 2018.0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법체류 청년 추방유예 프로그램 부활 요구하는 민주당 달래기
미 의회, 오는 2월 8일까지 예산안 처리해야··· 일종의 '양보' 풀이
대신 멕시코 국경 장벽 건설기금 26조원, 이민제도 강화 등 요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일명 '드리머'로 불리는 불법체류 청년 180만명에게 시민권을 받을 수 있는 길을 열어줄 계획이라고 AP와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이 25일(현지시간) 백악관 고위관료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 계획은 지난해 트럼프 대통령이 폐지한 불법체류 청년 추방유예 프로그램인 '다카'(DACA)의 부활을 요구하는 민주당을 달래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 사태 재발을 막기 위한 일종의 양보로 풀이된다. 미 의회는 오는 2월 8일까지 예산안을 처리해야 한다.

대신 트럼프 대통령은 미 의회가 멕시코와의 남쪽 국경에 장벽을 건설하기 위한 기금 250억 달러(26조원)를 조성하고, 캐나다와의 북쪽 국경 보호를 강화하는데 투자하는 등의 국경보안 대책을 요구하기로 했다. 아울러 배우자와 어린 자녀에 대한 이민자의 가족보증을 제한하고, 특정국가 출신에 대한 비자 추첨제를 폐지하는 등의 이민제도 개편안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백악관의 한 고위관료는 기자들과 만나 드리머 시민권 부여 계획에 대해 "대통령으로서 일종의 마지노선"이라면서 "이것이 실현 가능하다면 대통령이 서명할 것이고, 그렇지 않다면 서명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kyj2018@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