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0억원대 해킹 증발, 日서 사상최대 가상화폐 사고
5000억원대 해킹 증발, 日서 사상최대 가상화폐 사고
  • 오정국 기자
  • 승인 2018.0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상화폐 'NEM' 5648억원 어치 사라져
거래소 "고객 26만명에 4480억원 환불"
와다 고이치로 일본 코인체크 사장(왼쪽)이 26일(현지시간)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하며 머리를 숙이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와다 고이치로 일본 코인체크 사장(왼쪽)이 26일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하며 머리를 숙이고 있다. 도쿄 AP=연합뉴스

일본의 메이저 가상화폐 거래소인 '코인체크'(도쿄 시부야)는 28일 새벽, 이틀 전 불법 유출된 가상화폐 'NEM(뉴이코노미무브먼트)'을 보유한 약 26만명 전원에게 엔화로 환불한다고 발표했다.

환불 총액은 약 460억 엔(약 4천480억원)이다. 또 이 회사는 통화 입출금이나 매매 중단이 계속되고 있지만 가상화폐 교환업체 등록 추진에는 변함없다는 방침도 밝혔다.

보상 기준액은 NEM의 취급액이 가장 많은 테크뷰로(오사카)가 운영하는 가상화폐 거래소 'Zaif(자이프)'의 NEM 가격을 참고(매매 정지 후 거래량 가중 평균)한다고 설명했다. 

상환 재원은 자본과 예금을 사용할 것이며 보상시기와 절차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검토 중이라고 했다.

'코인체크'는 지난 26일 외부로부터 무단 접근한 해킹에 의해 고객이 맡긴 가상통화 NEM 약 580 억엔 어치가 사라졌다고 발표했다. 

유출시의 총액은 약 580억 엔(약 5천648억원) 이었지만, 이후 시세 폭락으로 상환 금액은 12억 엔 가량 적어졌다.

26일 밤 기자회견을 연 와다 코이치로(和田晃一良) 사장(27)은 "당사 서비스 기능이 정지되어 심려를 끼친 것을 깊이 사과한다"고 말했다. 

이 회사는 이 사고로 27일에도 모든 가상화폐와 엔화 출금을 정지하고 있다. 경시청 수사대가 즉시 정보 수집과 수사에 나섰지만 범인을 잡거나 사라진 가상화폐를 되찾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가상화폐 사고로는 2014년에 일본의 거래소 '마운트 콕스'에서 465억 엔 어치가 소실된 것을 넘어선 사상 최대 규모다.

가상화폐 거래소인 '코인체크'가 580억엔(약 5천648억원) 규모의 가상화폐 해킹 사고가 발생했다고 발표한 가운데, 27일 이른 새벽 투자자들이 일본 도쿄 시부야에 있는 이 회사 사무소 앞에 모여있다. 도쿄=연합뉴스
가상화폐 거래소인 '코인체크'가 580억엔(약 5천648억원) 규모의 가상화폐 해킹 사고가 발생했다고 발표한 가운데, 27일 이른 새벽 투자자들이 일본 도쿄 시부야에 있는 이 회사 사무소 앞에 모여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코인체크의 설명에 따르면, 26일 오전 사내에서 NEM의 잔고가 크게 감소하고있는 것으로 나타나 오후 내내 매매와 입출금을 정지시켰다.

그 후, 비트코인 등을 포함한 모든 가상통화 및 일본엔화 출금을 정지했다. 회사가 보유한 NEM은 거의 전량을 잃었다. NEM이 아닌 비트코인 등의 가상화폐와 엔화의 불법송금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한다.

가상화폐는 이러한 문제를 방지하기 위해 인터넷으로부터의 액세스를 차단한 컴퓨터에 데이터를 저장하는 등 보다 안전한 대책을 취하고 있는 거래소가 많지만, '코인 체크'는 NEM에 대해 이러한 대응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대해 와다 사장은 "(인터넷을 차단 한) 오프라인에 저장하는데는 기술적인 어려움이 있다. 인력이 부족했다"고 말했다. 

이 회사는 가상화폐를 인터넷이 연결된 컴퓨터에 보관해와 외부로부터의 보안에 취약했던 것으로 알려져 피해자들과 보안전문가들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게다가 해킹 후 8시간이 지나서야 가상화폐 전량이 빠져나간 것을 인지했고 사고 후에도 4시간이 지나서야 외부에 공표하는 등 부실한 대응에 대한 질타가 이어졌다.

NEM의 시가 총액은 1조엔 규모로 추정된다. 시총 30조 엔을 초과한 비트코인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개인투자자를 중심으로 인기를 끌고 있었다.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사고가 나자 시부야 본사 빌딩에는 피해자들이 몰려와 문의하는 등 소동이 일었다. 27일 오전 코인체크 본사를 찾은 한 남자 회사원(30)은 "지난해 12월 이 회사를 통해 가상통화 '리플'에 약 80만엔 어치를 투자했다. 최근엔 약 50만엔 어치가 남았다"며 "고객의 재산을 철저히 관리하고 보안에 만전을 기한다고 들었다. 지금은 불안하지만 어쩔 수 없다. 돈을 빼야할 지 걱정이다"고 말했다.

'코인체크'의 해킹 사고는 곧바로 전체 가상화폐 시장을 때렸다. NEM의 거래 가격은 사고 전에는 1NEM=1달러 정도 였지만, 26일 밤에 0.7~0.8 달러로 하락해 27일 오전 0.8달러를 조금 웃도는 정도다. 비트코인 등 다른 가상통화 도 26일 밤 1% 정도 하락하고 27일 오전에 다소 회복했지만 사고 이전보다는 싼 가격이다.

가상화폐 정보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가상화폐 시장의 전체 시가는 이 사고 전 61조엔에서 한때 55조엔으로 6조엔(58조4천억원)이나 10%가 줄었었다.

◇ 사고난 거래소 '코인체크'는?

일본에 소재한 메이저 가상화폐 거래소로 비트코인 외에도 이시리움이나 리플 등 많은 가상화폐의 매매를 중개한다. 비트코인 으로 전기요금 을 지불할 수 있는 결제서비스에도 진출하고 있다. 2012년 8월 설립해 2014년에 거래소 업무를 시작했다. 이용자 보호를 위해 지난해 4월 법 개정으로 가상화폐 거래소에 등록제가 도입된 뒤 이 회사도 금융청에 신청했지만 아직 등록되어 있지 않다.

ojungk@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