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산케이 "北 해커집단, 사이버 강국 이스라엘 공격"
日 산케이 "北 해커집단, 사이버 강국 이스라엘 공격"
  • 김영주 기자
  • 승인 2018.01.3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부터 이스라엘 정부 기관 겨냥한 해킹 공격 전개
사이버 강국 이스라엘 공격을 '공격 강화 연습'으로 이용
北 사이버 공격 능력··· 미국·일본 인프라에 피해 줄 실력

북한의 해커집단이 이스라엘 정부의 관계기관을 겨냥한 해킹 공격을 펴고 있다고 산케이신문이 이스라엘 전력공사(IEC)의 사이버 방어 담당 전문가를 인용해 30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전문가는 지난해부터 북한에 의한 해킹 공격이 증가하고 있으며, 발전·송전 시스템에 오작동을 일으키는 '악성 소프트웨어(멀웨어) 공격' 능력이 상당히 높아 경계하고 있다고 밝혔다.

산케이는 이스라엘이 이란과 이슬람 과격파 등에 의한 사이버 공격을 막기 위해 최첨단의 사이버 방어체계를 갖추고 있으며, ICE는 이스라엘 내 17개 발전시설을 가지고 있는 곳으로 하루 6000회 이상의 사이버 공격을 막아낼 정도로 방어기술을 보유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 신문은 그동안 이스라엘을 겨냥한 중동지역 내에서의 사이버 공격이 많았으나 최근 북한 해커들의 공격이 증가하고 있다면서 북한이 이스라엘에 대한 사이버 공격을 '공격 강화 연습'으로 이용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IEC의 사이버 공격 대응조직인 '사이버 짐'의 책임자는 북한의 사이버 공격 능력에 대해 "상당히 높은 차원의 공격력을 갖췄다"며 "미국이나 일본 등의 인프라에 피해를 줄 실력이 있다"고 평가했다.

북한 해커집단은 지난해 스피어피싱(악성코드가 담긴 이메일을 배포해 해킹하는 방식)으로 미국의 전력회사를 노린 사이버 공격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kyj2018@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재규 2018-01-30 15:11:39
아주 참살당하려고 온갖짓을 다하는군.미국의 공ㅈ격전에 모사드가 먼저 김정은 목을 딸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