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더미 日 정부··· 국가 부채가 자산보다 5400조원 많아
빛더미 日 정부··· 국가 부채가 자산보다 5400조원 많아
  • 김영주 기자
  • 승인 2018.0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6년 말 국가 부채 1221조6000억엔··· 전년 比 28조5000억엔 증가
자산은 4000억엔 늘어난 672조7000억엔 그쳐 '채무초과' 역대 최대
명목 GDP 대비 부채비율 226%··· 선진국 가운데 최악의 재무구조"
일본 재무성.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재무성.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2016년 말 기준으로 일본의 국가 부채가 자산을 초과하는 '채무초과' 규모가 548조9000억엔(5404조원)에 달해 역대 최대를 경신했다.

31일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일본 재무성 통계를 토대로 이같이 보도하고, 팽창하는 사회보장 등 비용을 세수입으로 메꾸지 못하면서 국채 발행을 늘린 영향이 컸다고 보도했다.

국가의 대차대조표는 기업회계 방법에 준해 작성한다. 일반회계뿐 아니라 특별회계도 포함해 국가의 돈 흐름이나 자산 및 부채 잔고를 민간기업처럼 일목요연하게 볼 수 있다. 지난 2016년 말 일본 국가 자산은 672조7000억엔으로 전년보다 4000억엔 증가하는데 그친 반면 부채는 1221조6000억엔으로 28조5000억엔이나 늘었다. 이에 따라 채무초과액은 전년보다 28조1000억엔이 늘었다. 통계를 내기 시작한 2003년 말에 비하면 303조7000억엔 늘어났다.

2016년 일본의 명목 국내총생산(GDP)이 539조엔(내각부 통계 기준)이었던데 비추면 GDP 대비 부채비율은 거의 226%로 선진국 가운데서는 최악의 재무구조를 보였다. 니혼게이자이는 "기업이라면 도산해도 이상하지 않을 상황이지만 증세를 하거나 세출을 삭감할 가능성이 있어 파산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kyj2018@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