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일자리 널렸다지만 화이트칼라 업종선 '구직난'
日, 일자리 널렸다지만 화이트칼라 업종선 '구직난'
  • 김영주 기자
  • 승인 2018.0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출산·고령화에 경기 회복세 구인배율 1.5배··· 0.5명분 일손 모자라
블루칼라 업종은 일손부족인 반면 화이트칼라 업종은 일자리 부족
일하기 편한 직종에 구직자 몰리면서 일손부족과 구직난 함께 발생
관청이나 대다수 기업들이 새해 첫 업무를 시작한 올 1월 4일 도쿄역에서 직장으로 향하는 회사원 등.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관청이나 대다수 기업들이 새해 첫 업무를
시작한 올 1월 4일 도쿄역에서 직장으로 향
하는 회사원 등.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은 저출산·고령화가 심각한데다 경기도 회복세를 보이고 있어 구직자 1명 대비 기업들의 구인자 수를 뜻하는 '구인배율'이 1.5배나 된다. 일자리를 찾는 사람이 1명이라면 기업들이 1.5명의 인력을 찾는 셈이니 0.5명분의 일손이 부족한 것이다.

이처럼 산업 전반적으로 일손부족 현상이 눈에 띄지만 고용시장에서 이른바 블루칼라 업종과 화이트칼라 업종 사이의 상황은 큰 차이가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요미우리신문과 니혼게이자이신문은 31일 일본 정부가 전날 발표한 '2017년 고용통계'를 분석한 결과 서비스업과 건설업 등의 업종에서는 일손부족 현상이 심각한 반면 사무직종에서는 일자리 부족 현상이 두드러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실제 보안(경비원·공사현장 등의 교통유도원) 직종의 구인배율은 7.23이나 됐고, 건축·토목·측량기술 5.07배, 건설 4.01배, 접객 3.85배, 개호(노인돌봄) 서비스 3.57배, 상품판매 2.26배 등으로 일손 부족이 심각했다. 반면 일반사무(0.35배), 회계사무(0.73배), 영업·판매 관련사무(0.89배) 직종은 구인배율이 1을 넘지 못했고, 주거시설·빌딩관리도 1.07로 겨우 1을 넘었다. 상대적으로 일하기 편한 직종에 구직자들이 몰리면서 일손 부족과 구직난이 함께 발생하는 상황이 된 것이다.

요미우리는 "구인과 구직이 일치하지 않는 고용의 미스매치가 발생했다"며 "이 때문에 최근 수년간 구직자들이 통계가 보여주는 고용 개선을 실감하지 못하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니혼게이자이는 대학 진학률이 높아 젊은이들이 저임금 직장이나 단순노동은 피하려는 경향이 강하다며 개호 서비스 등의 업종은 만성적인 구인난을 피하기 어려워서 외국인 노동자로 이를 메울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 같은 상황 때문에 전체 고용통계만 보고 일본시장에서 일자리를 찾으려는 외국인들이 늘고 있지만 기업들은 구인난이 심각한 업종에 대해서만 적극적으로 외국인에 문호를 개방하고 있다. 실제 지난 26일 후생노동성이 발표한 외국인 노동자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시점 외국인 노동자 127만9000명 중 주로 단순 노동자들인 외국인기능실습생(25만7000명)과 아르바이트를 하는 유학생이 대부분인 자격외 활동(29만7000명)이 차지하는 비중은 43.3%나 됐다. 두 분류 모두 전년 대비 20% 이상 증가했다.

 

 

 

 

kyj2018@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