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방북 초청...文 수락
北 김정은, 방북 초청...文 수락
  • 더 자유일보
  • 승인 2018.02.1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이른 시일내 방북 요청"…문 대통령 "여건 만들어 성사"
특사 김여정, '남북관계 개선의지' 김정은 친서와 함께 구두로 초청의사 전달
비핵화·한미연합군사훈련 문제는 언급 안 된 듯…靑 "분위기 화기애애“
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10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평양을 방문해줄 것을 공식 요청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청와대를 예방한 자신의 여동생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을 통해 남북관계 개선 의지를 담은 친서(親書)를 문 대통령에게 전달하면서 방북 초청 의사를 구두로 전달했다고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김 제1부부장은 김정은 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문 대통령을 이른 시일 안에 만날 용의가 있다. 편하신 시간에 북을 방문해줄 것을 요청한다"는 초청 의사를 구두로 전달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앞으로 여건을 만들어 성사시켜나가자"고 말했다고 김 대변인이 전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수락이라고 볼 수 있다"고 말했으나, 다른 고위관계자는 "말 그대로 받아들여 달라"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9일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해 선수 입장을 바라보며 손을 흔들고 있다. 왼쪽 위 두번째부터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9일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해 선수 입장을 바라보며 손을 흔들고 있다. 왼쪽 위 두번째부터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 연합뉴스

문 대통령이 언급한 '여건'의 의미에 대해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자들에게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서는 북미대화가 필요한데, 남북관계로 문제가 다 풀리는 게 아니라 한반도를 둘러싼 전체 환경과 분위기라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정상회담이 성과 있게 이뤄지려면 남북관계만으로 되는 게 아니라 한반도 분위기·여건·환경이 무르익어야 한다. 두 개의 축이 같이 굴러가야 수레바퀴도 같이 가는 것"이라며 "북미대화의 중요성을 언급한 것"이라고 말했다.

친서에서 김 위원장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이라는 직함을 사용했고, 김 제1부부장은 김 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방문했다.

문 대통령도 북한 대표단에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서도 북미 간에 조기 대화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미국과의 대화에 북한이 더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김 제1부부장 등은 경청했다고 청와대 관계자가 전했다.

김여정·김영남 청와대 방명록. 연합뉴스=청와대
김여정·김영남 청와대 방명록. 연합뉴스=청와대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김 제1부부장을 비롯해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등 평창 동계올림픽 북한 고위급대표단을 접견하고 오찬을 함께했다.

김 상임위원장은 문 대통령에게 "평창올림픽 개막식이 성공적으로 치러진 데 남북이 함께 축하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북한 고위급대표단과 우호적 분위기에서 남북관계와 한반도 문제 전반에 대해 폭넓은 논의를 했다고 김 대변인은 밝혔다.

또 "북한 대표단 방한으로 평창올림픽이 평화올림픽이 되고 한반도 긴장완화와 평화 정착 및 남북관계가 개선됐다"고 말했다.

남북은 한반도 평화와 화해의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고 남북 대화와 교류협력을 활성화하자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김 특사는 파란색 파일 속에 있던 친서를 본 다음 문 대통령에게 전달해드렸고, 대통령은 혼자서 보시고는 접어서 부속실장에게 넘겼다"며 "그 뒤 김 특사가 구두로 김 위원장의 방북 초청 의사를 밝혔다. 친서 내용에 초청의사가 있었는지는 알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김여정 제1부부장이 특사인 것을 오늘 알았다. 김 특사가 김 위원장의 뜻이라며 방북 초청 의사를 전하면서 직접 언급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만남에서는 핵 또는 비핵화와 관련된 언급이나 한미연합군사훈련, 이산가족상봉,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등에 대한 얘기는 거의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접견과 오찬은 화기애애하고 우호적인 분위기에서 진행됐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jayooilb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소남웅 2018-02-11 03:31:49
또 말려들었군! 이번엔 얼마 줄라꼬? 니 양산 집 팔고 꿍쳐둔 것 가져가서 마 그곳서 살아라. 비 ㅇ시 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