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글로벌 시총 18위···중국기업 약진
삼성전자, 글로벌 시총 18위···중국기업 약진
  • 정영식 기자
  • 승인 2018.0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시총 100개 상장사의 시총 합계액 2경3394조원
중국의 텐센트, 알리바바, 공상은행 10위권 신규 진입
삼성전자, 시총 16.8% 늘었지만 중국기업에 순위 밀려

삼성전자 시가총액이 지난 1년간 크게 늘었지만 글로벌 시총 순위는 18위로 3계단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세계 증시가 호황인 가운데 삼성전자보다 시총 증가 폭이 더 큰 기업들이 많았기 때문이다. 중국의 텐센트, 알리바바, 공상은행은 '톱10'에 신규 진입했고 미국의 애플, 구글, 마이크로소프트는 부동의 1∼3위를 지켰다.

1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2일 기준 글로벌 시총 상위 100개 상장사의 시총 합계액은 21조5220억 달러(2경3394조원)로 집계됐다. 이는 1년 전 상위 100개 상장사의 시총보다 27.5% 증가한 것이다.

시총 상위 10위 이내 최상위 기업들의 순위 변화를 보면 중국기업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1년 전에는 모두 미국기업이었던 '글로벌 시총 톱텐(Top 10)' 명단에 중국기업 3개가 신규 진입했다.텐센트(5494억 달러)는 시총이 1년 새 두 배 이상으로 늘어나 순위도 14위에서 6위로 뛰어올랐다. 알리바바(4797억 달러)는 13위에서 8위, 중국공상은행(4072억 달러)은 16위에서 9위로 각각 상승했다.

중국기업의 약진으로 기존에 10위 안에 들었던 기업 중 엑슨모빌(7위→12위)과 존슨앤드존슨(8위→11위), 웰스파고(10위→14위)가 10위권 밖으로 밀렸다. 삼성전자(2831억 달러) 시총 순위는 기존 15위에서 18위로 세 계단 낮아졌다. 시총은 16.8% 불어났으나 글로벌 증시의 전반적인 상승으로 다른 기업들의 시총이 더 큰 폭으로 증가해 순위가 하락했다. 여타 국내 시총 상위 기업들은 SK하이닉스(483억 달러)가 289위로 300위 안에 들었고, 셀트리온(347억 달러)이 442위, 현대차(329억 달러)는 470위였다.

글로벌 시총 1위는 애플(8144억 달러)이었다. 구글(7749억 달러)이 2위, 마이크로소프트(7067억 달러)는 3위에 올랐다. 이들 세 기업은 3년 연속 시총 1∼3위 자리를 고수했다.

시총 100위 안에는 총 18개국 기업이 포함됐다. 미국 기업이 51개사로 가장 많았고, 중국(13개)·독일(6개)·프랑스(5개)·영국(4개)·스위스(3개)·호주(3개) 순으로 뒤를 이었다. 네덜란드·일본·캐나다·스페인 기업은 각각 2개, 한국·대만·벨기에·덴마크·남아프리카공화국·아일랜드·브라질 기업은 1개씩 이름을 올렸다.

jjump2014@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