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지방공무원 채용 2만5692명···역대 최대
올해 지방공무원 채용 2만5692명···역대 최대
  • 김영주 기자
  • 승인 2018.0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보다 5689명 증원···일반직 7급 915명, 8·9급 1만7804명
내년 국가직 전환 앞둔 소방직, 전년비 62.6% 늘어난 5258명
장애인과 저소득층 공직 채용도 법정의무고용 이상으로 확대
공무원 시험장
공무원 시험장

올해 채용하는 지방공무원은 역대 최대인 2만5692명으로 확정됐다.

행정안전부는 19일 전국 지방자치단체의 '2018년도 지방공무원 신규 충원계획'에 따라 올해 총 2만5692명의 지방직 공무원을 신규 채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보다 5689명(28.4%) 늘어난 것이다.

전체 채용 인원 중 퇴직자 충원 등을 제외한 순수 증원 규모는 1만457명(40.7%)이다. 직렬별로 보면 올해 일반직 7급은 915명, 8·9급은 1만7804명을 각각 뽑는다. 일반직 7·8·9급 채용 규모는 지난해보다 3281명이 증가한 1만8719명이다. 사회복지직은 지난해 12월 중순 1489명을 추가 선발한데 이어 올해에도 1765명을 새로 뽑을 예정이다. 치매센터와 방문간호사업 강화를 위해 보건·간호직 등은 지난해보다 771명 늘어난 1473명을 채용한다. 이들은 읍·면·동 보건진료소 등을 중심으로 배치된다.

미세먼지와 대기오염 등에 대비한 환경직은 718명 늘어난 2535명, 풍수해와 지진대응 등을 위한 방재안전직은 766명 증가한 2744명을 선발한다. 내년 1월 국가직 전환을 앞둔 소방직은 2017년보다 2025명(62.6%) 늘어난 5258명을 신규 채용한다. 특히 법정 소방인력 확보율이 낮은 충북(349명)과 전북(466명), 경남(431명) 등에 현장 소방인력 확충이 대폭 이뤄질 예정이다. 지난해 대비 충북은 305%, 전북 301%, 경남 220%씩 신규 소방관 채용 규모가 늘어난다.

장애인과 저소득층 등 취업보호대상자의 공직 진출기회도 늘어난다. 장애인은 7·9급 시험에서 법정의무고용비율(3.2%)보다 높은 4.6%를 선발한다. 채용 규모는 지난해 820명에서 39명이 늘어난 859명이다. 저소득층도 9급 시험에서 법정의무고용비율(2%)보다 높은 4.5%를 채용한다. 선발 인원은 지난해 670명에서 129명 증가한 799명이다.

행안부는 "복지 사각지대 해소와 조류인플루엔자(AI) 등 전염병 관리, 지진대응, 시설물 안전관리 등 현장 인력을 중심으로 신규 인력 증원 수요를 반영했다"며 "베이비붐 세대 퇴직 급증, 출산·육아휴직에 따른 대체 근무인력 등 자치단체별 예상결원도 고려했다"고 밝혔다.

부산 등 16개 시·도의 필기시험은 9급의 경우 5월 19일(토), 7급은 10월 13일(토) 각각 실시된다. 서울시는 제1회 7·9급 공채 필기시험을 3월 24일(토)에, 제2회 7·9급 공채 필기시험은 6월 23일(토)에 별도로 실시한다.

kyj2018@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