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영방송 장악 폭거" 한국당,국감 전면보이콧
"공영방송 장악 폭거" 한국당,국감 전면보이콧
  • 오정국 기자
  • 승인 2017.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문진 보궐이사 2명, 더민주 추천인사 임명에 "날치기다" 반발··· 27일부터 불참키로

자유한국당은 26일 오후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국회 국정감사 보이콧을 선언했다.

27일 부터 한국당이 불참하게 됨에 따라 문재인 정부들어 열린 첫 국정감사가 본격 파행으로 치닫게 됐다. 

한국당은 이날 방송통신위원회가 더불어민주당이 추천한 인사 2명을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 보궐이사로 임명하자 '공영방송 장악을 위한 날치기 폭거'라고 반발하며 국정감사를 전면 거부한 것이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의총에서 "방통위의 방문진 보궐이사 선임은 불법 날치기 폭거"라며 "이효성 방통위원장은 방송장악위원장과 같은 모습을 보였다"고 비판했다.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의총결과 브리핑을 통해 "이 방통위원장이 방송장악을 위해 (방문진 보궐이사를 임명하는) 날치기 폭거가 있었다"며 "내일부터 국감에 전면 불참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앞서 정 원내대표는 이날 낮 각 상임위에 국감 참여를 중단하라고 통보했고, 실제로 이날 오후부터 대다수 상임위 국감은 한국당 의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반쪽으로 진행되는 파행을 겪었다.

한국당은 지난달 2일 김장겸 MBC 사장에 대한 체포 영장 발부를 강도 높게 비판하며 국회 일정 보이콧에 들어갔다가 9일 만인 같은 달 11일 철회한 바 있다.

따라서 한국당은 보이콧 철회 이후 45일 만에 다시 국감 전면거부라는 강공을 선택했다.

한국당은 또한 이효성 방통위원장에 대한 해임촉구 결의안을 국회에 제출키로 했으며, 이날 선임된 방문진 보궐이사에 대해서도 임명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내기로 했다.

한국당은 27일 오전 10시 의총을 다시 열어 국감 보이콧 이후 투쟁 방향을 결정할 예정이다.

 

ojungk@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