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이 살인마?' 오보 낸 터키 방송, "형제의 나라에 사죄"
'문 대통령이 살인마?' 오보 낸 터키 방송, "형제의 나라에 사죄"
  • 김영주 기자
  • 승인 2018.0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터키 유명 TV채널, 문 대통령 사진을 살인 용의자 사진으로 보도
'사과 공문'으로 떼우려다 뒤늦게 '사과 방송'
지난달 25일 터키 쇼TV 뉴스의 살인 사건 보도 캡쳐. 문 대통령 사진을 살인 용의자의 모습으로 보도했다. 하단 자막은 '실종된 가사도우미 시신 냉동고에서 발견'이라는 뜻이다. 독자 제공=연합뉴스.
지난달 25일 터키 쇼TV 뉴스의 살인 사건 보도 캡쳐. 문 대통령 사진을 살인 용의자로 보도했다. 하단 자막은 '실종된 가사도우미 시신 냉동고에서 발견'이라는 뜻이다. 독자 제공=연합뉴스.

살인사건을 보도하는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사진을 엽기 살인사건 용의자의 얼굴로 보도해 물의를 일으킨 터키 유명 텔레비전 채널이 한국과 문 대통령에게 공식 사과했다.

12일 외교부에 따르면 터키 유명 채널 'Show TV'는 11일(현지시각) 저녁 메인 뉴스 방송인 ‘아나 하베르’를 통해 살인사건 보도에서 한국 대통령의 사진을 오용한 데 대해 사과한다는 요지의 방송을 24초간 송출했다.

해당 뉴스에서 아나운서는 “한국과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하겠다”며 “뉴스에서 실수로 문 대통령의 사진을 사용했다. 전혀 의도치 않게 이루어진 이 실수에 대해 형제의 나라인 한국 대통령과 한국 국민께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지난달 25일 해당 뉴스는 쿠웨이트에서 29세 필리핀 국적 가사도우미가 살해된 후 1년 넘게 아파트 냉동고에서 유기된 엽기적인 사건을 다뤘다.   

하지만 황당하게도 앵커 화면에서부터 문 대통령과 피살자 사진을 나란히 편집해 보여주며 문 대통령 얼굴을 8차례나 살인 용의자인 양 제시했다. 심지어 아나운서는 문 대통령과 이방카의 사진을 두고 “용의자인 억만장자 쿠웨이트 부부가 인터폴의 수배로 붙잡혔다”고 까지 전했다.  

해당 보도 이후 터키 주재 한국대사관은 방송국에 뉴스 영상 삭제와 재발 방지 조처 및 사과 정정보도를 요구했다. 하지만 해당 방송국은 지난 5일 사과 서한만을 정부에 보내왔을 뿐 사과보도 요구에는 응하지 않다가 11일 국내에서 관련 보도가 잇따라 터져나온 직후 공식 사과 방송에 나섰다. 

kyj2018@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