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리학자 스티븐 호킹 타계··· 향년 76세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 타계··· 향년 76세
  • 김영주 기자
  • 승인 2018.0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새벽(영국 현지시간) 타계한 故 스티븐 호킹 박사. 연합뉴스.
14일 새벽(영국 현지시간) 타계한 故 스티븐 호킹 박사. 연합뉴스.

전신마비라는 신체적 핸디캡에도 불구, 우주론과 양자중력 분야에서 괄목할 업적을 쌓은 세계적 물리학자 스티븐 윌리엄 호킹 박사가 별세했다. 향년 76세.

14일 스티븐 호킹의 가족 대변인이 밝힌 성명서에 따르면 스티븐 호킹은 이날 오전 영국 케임브리지에 있는 자택에서 유명을 달리했다.

1942년 1월 8일 태어난 호킹 박사는 1959년 세인트올번 학교를 졸업한 후 옥스포드 대학에 입학했다.

1962년 옥스퍼드 대학을 졸업하고 케임브리지 대학원에서 공부하던 1963년 전신 근육이 서서히 마비되는 근위축성측삭경화증(ALS), 이른바 '루게릭병' 진단과 함께 "몇 년밖에 살지 못할 것"이라는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시한부 선고에도 불구, 1965년 케임브리지대 박사학위를 취득했으며 1979년부터 2009년까지 케임브리지대 수학 석좌교수를 역임했다.

루게릭 병으로 손발을 움직일 수 없게 된 호킹 박사는 성대근육 마비에 따라 휠체어에 부착된 고성능 음성합성기를 통해서 대화를 해왔다.

호킹 박사는 펜 로즈와 함께 블랙홀을 연구하기 시작했으며 1967년 박사학위 논문으로 '블랙홀의 특이점'을 발표, 세계 물리학계에 큰 충격을 던졌다.

이후 호킹 박사는 대중들이 천체물리학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1988년 '시간의 역사'를 저술해 공개했다. 전 세계에 걸쳐 1000만부 이상이 팔렸으며 빅뱅, 블랙 홀, 끈이론, 특이점 등 어렵게 느껴질 수 있는 물리학의 대중화에 기여했다.

호킹 박사의 별세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신체적 불리함을 극복한 물리학의 큰 별이 졌다”, “당신이 원하던 넓은 우주에서 진리를 찾으시길 빕니다”며 고인을 애도했다.

kyj2018@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