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세계행복지수 57위···전년 比 2단계 하락
韓 세계행복지수 57위···전년 比 2단계 하락
  • 유종원 기자
  • 승인 2018.0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10점 만점에 5.875점, 55위→57위로 하락
아시아에선 대만 26위, 싱가포르 34위 순위 높아
경제난 베네수엘라, 행복지수 가장 많이 떨어져
핀란드 헬싱키에서 핀란드 국기를 배경으로 불꽃놀이가 펼쳐지고 있다. 연합뉴스=로이터
핀란드 헬싱키에서 핀란드 국기를 배경으로 불꽃놀이가 펼쳐지고 있다. 연합뉴스=로이터

우리나라가 세계에서 57번째로 행복한 나라로 조사됐다. 1위는 북유럽의 핀란드가 차지했다.

유엔 산하 자문기구인 지속가능발전해법네트워크(SDSN)는 전세계 156개국을 상대로 국민 행복도를 조사한 결과를 담은 '2018 세계행복보고서'를 14일 바티칸에서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10점 만점에 5.875점으로 57위에 올랐다. 지난해에는 5.838점을 획득해 55위를 기록한 우리나라는 올해 점수가 약간 올랐으나 순위는 2계단 떨어졌다.

1위는 7.632점을 얻은 핀란드가 차지했다. 노르웨이, 덴마크, 아이슬란드, 스위스, 네덜란드, 캐나다, 뉴질랜드, 스웨덴, 호주가 핀란드의 뒤를 이어 10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독일은 15위, 미국은 18위, 영국은 19위에 머물렀다. 지난해 14위에 올랐던 미국은 올해 4계단 순위가 하락했다. 보고서의 공동 편집자인 미국 경제학자 제프리 삭스는 "미국의 순위 하락은 비만의 지속적인 유행, 물질 남용, 치료되지 않는 우울증 등과 일부 연관이 있다"고 지적했다.

아시아 국가 가운데에서는 대만(6.441)이 26위로 순위가 가장 높았다. 싱가포르(6.343)는 34위, 일본(5.915) 54위, 중국(5.246) 86위로 나타났다. 내전과 기아에 시달리고 있는 시리아, 르완다, 예멘, 탄자니아, 남수단, 중앙아프리카공화국, 부룬디 등 중동과 아프리카 국가들이 차례로 150∼156위의 최하위권을 형성했다. 북한은 조사대상에서 제외됐다.

SDSN은 국내총생산(GDP), 기대수명, 사회적 지원, 선택의 자유, 부패에 대한 인식, 사회의 너그러움 등을 기준으로 국가별 행복지수를 산출했다. 올해 조사에서 행복지수가 가장 크게 상승한 나라는 토고(1.191), 가장 많이 떨어진 나라는 정정 불안으로 극심한 경제난을 겪고 있는 베네수엘라(-2.167)였다.

올해 보고서는 특히 세계가 직면한 난민·이민 문제를 반영, 세계 117개국 이민자들의 행복지수를 처음으로 산출해 순위를 매겼다. 그 결과 이민자들의 행복지수 순위는 국가별 행복지수 순위에서 거의 벗어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핀란드가 1위를 차지한 가운데, 국가별 행복 순위에서는 24위를 차지한 멕시코가 이민자 행복순위에서는 10위로 순위가 껑충 뛰어 눈길을 끌었다.

이번 보고서의 공동 편집자인 존 헬리웰은 "이 같은 결과는 이민자들의 행복은 그들이 정착한 나라의 삶의 질에 크게 달려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yjw@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