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 27만1000원···역대 최고 경신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 27만1000원···역대 최고 경신
  • 김영주 기자
  • 승인 2018.0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사교육비 규모 18조6000억원, 전년 대비 3.1% 증가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 27만1000원···'5년 연속' 상승세
절대평가 영어는 주춤···국어, 예체능·취미·교양 크게 늘어
사교육비. 연합뉴스
사교육비. 연합뉴스

지난해 초·중·고 1인당 사교육비가 5년 연속 상승하며 역대 최고치 기록을 1년 만에 다시 갈아치웠다.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절대평가로 전환된 영어는 사교육비 규모가 감소한 대신 국어 사교육비는 크게 늘었다. 교과보다는 예체능 및 취미·교양 사교육비 증가세가 뚜렷했다.

교육부는 15일 통계청과 공동 실시한 '2017년 초·중·고 사교육비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는 전국 1484개교 학부모 4만여명(1491개 학급 담임 및 방과후 교사 포함)을 대상으로 했다.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는 27만1000원으로 전년보다 5.9%(1만5000원) 증가했다. 5년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며 2007년 조사 시작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교육 단계별 사교육비는 초등학생 25만3000원(4.8%↑), 중학생 29만1000원(5.7%↑), 고등학생 28만4000원(8.4%↑)이다.

1인당 월평균 교과 사교육비는 19만8000원으로 3.4%(6000원) 증가했다. 반면 로봇교실, 방송댄스 등 예체능 및 취미·교양은 7만2000원으로 12.9%(8000원) 늘어 증가폭이 훨씬 컸다. 교과별 사교육비 상승폭은 국어(1만8000원)가 14.2%로 가장 컸다. 수학(7만8000원) 3.3%, 사회·과학(1만1000원) 8.5%, 영어(7만9천원) 0.5%가 그 뒤를 이었다.

사교육비 총 규모는 18조6000억원으로 5620억원(3.1%) 증가했다. 교과 사교육비는 13조6000억원으로 0.6%(800억원) 증가한 반면 예체능 및 취미·교양 사교육비는 5조원으로 9.9%(4400억원) 늘었다. 과목별 규모(비중)는 영어가 5조4250억원(29.1%)으로 가장 컸지만 전년보다는 1193억원 줄었다. 이어 수학 5조3930억원(29.0%), 체육 2조원(10.5%), 음악 1조7000억원(8.9%), 국어 1조3000억원(6.8%) 순이었다.

사교육 참여율은 2.7%포인트 상승한 70.5%로 6년 만에 70%대로 올라섰다. 초등학생은 82.3%(2.4%p↑), 중학생 66.4%(2.5%p↑), 고등학생은 55.0%(2.6%p↑)였다. 과목 유형별로는 교과 52.2%(1.2%p↑), 예체능 및 취미·교양 41.1%(3.3%p↑)로 2007년 31.4%p에 달했던 과목간 참여율 격차가 11.1%p로 좁혀졌다.

주당 사교육 참여시간은 6.1시간으로 0.1시간 늘었다. 초등학생은 6.7시간(0.2시간↓), 중학생 6.4시간(0.1시간↑), 고등학생 4.9시간(0.3시간↑)이었다. 과목 유형별로는 교과 3.9시간(0.9%↑), 예체능 및 취미·교양 2.1시간(0.3%↑)이었다.

예능 오디션 프로그램과 바둑 인공지능(AI) '알파고' 등의 영향으로 예체능 및 취미·교양 사교육 비중은 2012년 18%에서 5년 새 27%로 높아졌다. 특히 지난해 중학생 음악·미술과 고등학생 체육 및 취미·교양 월평균 사교육비는 20%∼70%대의 급성장을 보였다. 사교육 목적도 교과 선행학습이나 진학준비는 줄고, 중·고생의 취미·교양·재능 개발은 증가했다.

월평균 소득 700만원 이상 가구의 사교육비는 45만5000원, 200만원 미만 가구는 9만3000원으로 격차가 5.0배에서 4.9배로 약간 줄었다. 사교육 참여율 격차도 41.7%p에서 40.5%p로 좁혀졌다.

시·도별 월평균 사교육비는 서울(39만원)·대구(30만원)·경기(28만6000원)가 높았고, 전남(15만7000원)이 가장 낮았다. 참여율은 서울(76.7%)·세종(74.0%)·대구(73.6%) 순이었고, 전남(56.2%)이 가장 낮았다. 울산은 사교육비 총 규모와 1인당 사교육비가 모두 줄어 조선업 구조조정의 여파로 분석됐다.

진학 희망학교 유형별 월평균 사교육비(사교육 참여율)는 일반고 27만원(66.0%), 자율고 42만9000원(76.3%), 과학고·외고·국제고 46만6000원(79.4%)이었다. 자녀 수에 따른 1인당 사교육비는 한명인 경우 29만3000원, 2명 29만원, 3명 이상 20만8000원으로 자녀가 적을수록 1인당 지출이 많았다.

kyj2018@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