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9 오늘 70개국 공식출시…월말까지 110개국 확대
갤럭시S9 오늘 70개국 공식출시…월말까지 110개국 확대
  • 유종원 기자
  • 승인 2018.0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갤럭시 팬 파티'·특별 보상 프로그램으로 수요 잡기
갤럭시S9 말레이시아 출시행사에 참석한 박보검(오른쪽). 연합뉴스
갤럭시S9 말레이시아 출시행사에 참석한 박보검(오른쪽). 연합뉴스

삼성전자가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9과 S9플러스를 16일 전 세계 약 70개국에서 공식 출시한다. 예약판매 기기 개통은 국내에서 9일 시작됐다.

이날 출시되는 국가는 한국을 포함해 미국과 캐나다, 영국, 프랑스 등 유럽 전역, 중국, 인도, UAE, 멕시코, 호주, 말레이시아 등이다. 삼성전자는 이달 말까지 110여개국으로 출시국을 확대할 계획이다.

15일(현지시간)에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대형 쇼핑몰에서 현지 미디어, 파트너 등 1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갤럭시S9 출시 행사를 진행했다. 이 행사에는 현지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배우 박보검도 참석했다.

초반 예약 성적 부진에 빠진 갤럭시S9이 이날 공식 출시로 잠재 수요를 끌어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갤럭시S9은 '비주얼 커뮤니케이션'에 최적화된 제품임을 강조한다. '초고속 카메라(슈퍼 슬로우모션)', 'AR 이모지', 강화된 저조도 촬영 등 전작보다 카메라 성능이 개선된 것이 특징이다.

다만 전작과 큰 차이를 찾을 수 없어 카메라 성능 향상만으로 사기에는 부담이 크다는 소비자 반응이 관건이다. 고성능 스마트폰 확대로 교체 수요가 예전같지 않다는 것도 넘어야 할 벽이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9의 예약 판매 실적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예약판매량이 갤럭시S8의 70∼80% 수준으로 알려졌다. 일부 외신에서는 50%에 불과하다는 관측도 나왔다.

삼성전자는 체험형 마케팅을 늘리는 한편 중고 보상판매 프로그램으로 잠재수요를 끌어올린다는 전략이다.

삼성전자는 국내에서 16∼17일 서울을 시작으로 부산, 대전, 대구, 광주 등 전국 5개 도시에서 국내 소비자와 갤럭시S9 출시를 기념하는 '갤럭시 팬 파티' 행사를 연다. 갤럭시 팬을 초청해 갤럭시S9을 함께 경험하는 소비자 참여형 행사다.

또 국내에서 처음으로 갤럭시S9 시리즈 고객을 대상으로 '특별 보상 프로그램'을 9일부터 운영중이다. 갤럭시S9 시리즈를 구매한 고객이 기존에 사용하던 단말기를 반납하면 중고 시세보다 최대 10만원을 추가로 보상해주는 서비스다.

업계에서는 갤럭시S9의 연간 판매량이 갤럭시S8(연간 3천800만대 수준)보다 많은 4천만∼4천200만대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yjw@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