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랜드 노조, 부정합격 226명 직권면직에 법적 대응
강원랜드 노조, 부정합격 226명 직권면직에 법적 대응
  • 김영주 기자
  • 승인 2018.0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변호사 면담 후 개별 또는 집단소송 결정
"사안 비슷해 한 명만 복직소송에 승소해도 돼"
"신속 퇴출하겠다는 것은 헌법 보장 권리 침해"
강원랜드 채용비리. 연합뉴스
강원랜드 채용비리. 연합뉴스

강원랜드 노동조합이 채용비리 관련 직원 226명의 직권면직 방침과 관련해 법적 대응에 나선다.

노조 관계자는 16일 "내주 초에 변호사가 노조를 방문해 직권면직 대상자인 업무 배제자 226명과 면담을 하고 나서 개별 또는 집단소송 등 법적 대응 방법을 결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어 "직권면직될 경우 사안이 비슷해 한 명만 복직소송에서 승소해도 되기 때문에 각각의 사정·특성, 수임료 부담 등 전반적인 상황을 분석하고 당사자들 의견을 수렴해 다양한 대응 방법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지난 15일 공공기관 채용비리 후속 조처를 철저히 속도를 내서 처리하라는 문재인 대통령 지시에 따라 강원랜드의 경우 채용비리와 관련해 부정합격이 확인된 226명 전원에게 직권면직 등 인사조처키로 하고, 감독기관인 산업통상자원부와 협의를 시작하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들 226명은 지난달 5일부터 업무 배제된 상태다.

노조 집행부는 법적 대응과 함께 직권면직과 관련한 언론보도에 대해 구체적인 내용을 파악하고자 이날 강원랜드 감독기관인 산업부를 방문하기로 했다.

한편 노조는 지난 15일 성명에서 "업무배제 대상자 중 비리 행위를 적발하고 법적 책임을 묻는다면 수긍하겠지만 당사자들의 소송 등 불복이 예상됨에도 일단 신속하게 퇴출하겠다는 것은 헌법에 보장된 권리를 침해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kyj2018@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