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헌협상 재개…국회의장-원내대표들 회동
개헌협상 재개…국회의장-원내대표들 회동
  • 김영주 기자
  • 승인 2018.0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 개헌안 발의 앞두고 '막판 협상' 주목
정세균 국회의장과 여·야 3당 원내대표가 2월 26일 오전 국회의장실에서 회동하고 있다. 왼쪽부터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정세균 국회의장,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연합뉴스
정세균 국회의장과 여·야 3당 원내대표가 2월 26일 오전 국회의장실에서 회동하고 있다. 왼쪽부터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정세균 국회의장,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연합뉴스

강 대 강 대치가 계속되고 있는 정치권 개헌협상이 19일 정세균 국회의장이 주재하는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서 재개된다.

정 의장과 우원식(더불어민주당)·김성태(자유한국당)·김동철(바른미래당) 등 여야 3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10시 30분 국회 의장접견실에서 만나 개헌을 비롯한 각종 현안을 논의한다.

여야 3당 원내대표가 만나는 것은 지난 14일 이후 처음으로, 특히 문재인 대통령의 개헌안 발의를 앞두고 여야 간 막판 개헌 협상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정 의장은 전날 트위터를 통해 "국회의 결단만 남아있을 뿐"이라며 여야에 조속한 개헌안 합의를 촉구하기도 했다.

그러나 개헌안 발의 주체나 시기, 내용 등을 놓고 여야가 여전히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어 이날 회동에서 국회 차원의 개헌안 발의를 위한 전격적인 합의가 이뤄질지는 미지수다.

민주당은 전날 문재인 대통령에게 21일로 예정된 정부 개헌안 발의 시점을 26일로 연기해 달라고 요청하면서 동시에 6월 개헌 국민투표를 위한 여야 협상에 한국당을 비롯한 야당의 참여를 재차 촉구했다.

26일까지 여야 합의가 안 되면 문 대통령의 개헌안 발의가 불가피하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이에 한국당은 민주당의 대통령 개헌안 발의 시점 연기 요청에 "진정성이 없다"고 평가 절하하며 맞섰다.

한국당은 다른 야당도 문 대통령의 개헌안 발의에 사실상 반대하고 있다는 점을 내세워 개헌 성사를 위해서는 '6월 임시국회, 여야 합의에 의한 개헌안 발의' 입장을 민주당이 수용하라고 압박했다.

kyj2018@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