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분 맞아?" 꽃샘추위에 대설특보…낮부터 눈·비 확대
"춘분 맞아?" 꽃샘추위에 대설특보…낮부터 눈·비 확대
  • 유종원 기자
  • 승인 2018.0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산간에 대설특보가 내려진 21일 오전 제주시 1100도로가 눈 세상으로 변해 있다. 연합뉴스
제주 산간에 대설특보가 내려진 21일 오전 제주시 1100도로가 눈 세상으로 변해 있다. 연합뉴스

절기상 춘분(春分)인 21일 오전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곳곳에서 눈·비가 내리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를 기해 경북 문경과 예천에 대설주의보가 추가 발효됐고, 제주 산지에 내려졌던 대설주의보는 대설특보로 대치됐다.

현재 대설특보가 발효 중인 곳은 대구와 대전을 비롯해 경상, 전라 등 대체로 중남부 지역이다.

전날 밤부터 이날 오전 8시까지 주요 지점의 적설량은 제주 산지(어리목) 25.0㎝, 칠곡 13.4㎝, 김천 11.6㎝, 고령 10.2㎝, 추풍령 9.9㎝, 의성 9.3㎝, 대전 5.4㎝, 대구 3.3㎝ 등이다.

기상청은 낮부터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 눈·비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내일까지 강원 영동과 경북, 경남 내륙, 전북 동북 내륙 등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려 쌓여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북동쪽에서 유입된 찬 바람의 영향으로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대체로 평년보다 낮았다.

서울이 1.3도로, 평년(3.1도)보다 2도 가까이 낮았고, 이천(-0.9도), 청주(-0.6도), 천안·정읍(-0.4도), 안동(-0.2도) 등에서는 수은주가 영하로 내려갔다.

yjw@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