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베이거스 대참극, 범인의 3가지 의혹
라스베이거스 대참극, 범인의 3가지 의혹
  • 오필승
  • 승인 2017.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스베이거스시 경찰국이 2일 배포한 사건 수사 보도자료.
라스베이거스시 경찰국이 2일 배포한 사건 수사 보도자료.

[더 자유일보-오필승 기자] 지난 1일 밤(이하 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사망 59명 부상 527명의 사상자를 낸 사상 최대의 총격사건이 벌어진 가운데 현장에서 자살한 총격범 스티븐 패덕에 대한 수많은 의혹들이 꼬리를 물고 있다.

의혹 1=호텔 방에 남은 20여 정의 총기들?

지역 경찰 당국자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만델레이 베이 호텔 32층의 스위트룸에 체크인 한 패덕은 혼자서 10여 개의 가방을 룸으로 나른 것으로 확인됐다.

패덕은 이 때 20여 정의 총기를 룸에 반입한 것으로 추정되나 여러 개의 짐 가방을 나르는 과정에서 호텔 보안카메라는 어떻게 전혀 수상한 점을 포착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총격 사건이 있기 전 3일 간 매일 룸을 청소하는 룸메이드들이 방안에 총기가 있다는 것을   알아채지 못했다는 점이다

AP통신은 미국의 호텔들은 투숙객들의 사생활 개입을 꺼려해 보안이 소극적으로 이뤄지는 편이라고 보도했지만 일반 투숙객과 다른 양상인 패덕의 행보는 충분히 주목을 끌었을 것이라는 게 국내 보안 전문가들의 견해다.

한 보안전문가는 “패덕이 투숙한 객실은 스위트룸으로 방이 여러 개로 나뉘어 있을 뿐만 아니라 투숙객이 단 한 명뿐이라는 점에서 보안카메라를 제대로 지켜보고 있었다면 분명히 이상한 느낌을 받았을 수 있었을 것”이라며 “패덕이 스스로 룸 안팎에 감시 카메라를 달았다는 점에서 호텔 보안 요원이 뭔가 다른 투숙객과 다르다는 점을 캐치할 수도 있었을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이 보안 전문가는 패덕이 정상적인 팁 이상의 돈으로 룸메이드들의 주의를 분산시켰을 수도 있지않았겠나 하는 가능성을 덧붙였다.

미 워싱턴포스트(WP)는 조지프 롬바도 라스베이거스 경찰 국장의 말을 인용해 패덕이 스위트룸 밖 복도에 놓인 푸드 서비스 카트와 방 안에 카메라를 설치해뒀다고 보도했다.

 

의혹 2=패덕은 은퇴한무일푼 부랑아인가 은둔의부호인가?

과거 시저 엔터테인먼트 카지노에서 전문 도박사 최고 등급인 ‘세븐 스타’ 등급까지 부여 받은 적이 있는 패덕은 도박을 통해 거액을 따기도 잃기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미 NBC 보도에 따르면 그는 2011년 라스베이거스의 코스모폴리탄 호텔 카지노에서 바닥에 고인 액체에 미끄러져 넘어졌다며 호텔 측을 상대로 10만 달러에 달하는 손해배상 소송을 냈다가 패소한 적이 있다.

지난 1일 총기난사를 하고 있을 때에도 그는 이 소송에서 발생한 소송비용 270 달러(약 31만원)의 빚을 못 갚은 것으로 드러났다.

사건 직후 범인의 동생 에릭 패덕은 현지 언론에 “형은 크루즈 여행을 하며 멕시코 음식점 타코벨에서 브리또를 즐기는 사람이었다”고 밝혔다.

다른 형제 브루스는 NBC에 “패덕은 수 백만 달러 재산을 가진 자산가이며 몇 채의 주택을 가지고 있는 부자다”라고 말했다.

WP는 패덕이 조종사 면허증과 비행기 2대를 가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의혹 3=패덕은 전문 테러리스트인가 단순 정신병자인가?

총기난사 사건 뒤 범인 패덕의 부친이극단적인 사이코패스였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다.

이웃들이 냉담한 성격에 도박을 좋아하는 사람으로 기억하는 패덕은 정신병자일지도 모른다는 가능성이 나왔다.

유력한 한 당국자는 로이터 통신에 부친의 전력과 비교하며 패덕이 정신적 병력이 있었다고 볼만한 근거가 있다고 말했다.

그의 부친 밴저민 벤저민 홉킨스 패덕은 1950~60년대 초반에 유명세를 떨친 은행강도였으며 20년 형을 받고 복역 중 19696월 탈옥하여 FBI로 부터 지명수배를 받았다가 1977 5월에야 잡혔다.

당시 수배자 명단에 올린 설명에는 벤저민에 대해사이코패스 성향에 자살 가능성이 있으며 총기로 무장한 매우 위험한 자로 쓰여 있다.

총기난사 참극이 있은 뒤 이슬람국가(IS)가 자신들이 사건의 배후라고 주장했으나 뚜렷한 증거를 제시하지 못해 미 경찰 당국은 패덕 개인의 단독 행동으로 간주하는외로운 늑대의 범행 쪽에 무게를 두고 있다

psoh2244@jayoo.co.kr

 

 

 

psoh2244@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