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남북고위급회담 29일 판문점 통일각 개최 제안"
靑 "남북고위급회담 29일 판문점 통일각 개최 제안"
  • 김영주 기자
  • 승인 2018.0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상회담의 일정·의제·대표단 논의···조명균 통일장관 등 3명 참석 제안
원로 20명·전문가 25명 안팎 자문단 구성 "명단 확정되는 대로 발표"
"내외신 적극 지원···통번역 요원·남북문제 전문가 현장 배치 언론자문"
남북 고위급회담. 연합뉴스
남북 고위급회담. 연합뉴스

청와대는 21일 다음달 말 남북정상회담에 앞서 열릴 고위급회담을 오는 29일 판문점 북측 지역인 통일각에서 개최하자고 22일 통일부를 통해 북측에 제안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청와대에서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전체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고위급회담에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수석대표로 청와대와 국가정보원에서 각 1명씩 모두 3명을 보낼 방침이다. 또 정상회담 일정과 의제·대표단 등 기본사항을 고위급회담 의제로 다루자고 북측에 제안할 예정이다.

남북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자문단 구성과 관련, 김 대변인은 "원로자문단 20명과 전문가 자문단 25명 안팎으로 짰다"며 "현재 자문단 이름에 오른 분들의 동의를 받고 있는데, 구체적인 명단은 확정되는 대로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남북정상회담에 세계의 눈과 귀가 집중되고 있는 만큼 내외신 언론인이 원활하게 보도하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며 "통·번역 요원을 배치하고, 남북문제 전문가가 현장에서 해외 언론인의 자문과 인터뷰에 응하게 하겠다"고 밝혔다. 정상회담이 열릴 판문점 남측 지역인 평화의 집 인근에 있는 자유의 집에 소규모 기자실이 운영되고, 대규모 프레스센터는 일산 킨텍스에 마련된다.

고위급회담 날짜와 관련해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방북예술단 공연과 겹치지 않게 날짜를 조정한 것"이라고 밝혔다. 예술단은 이달 31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방북해 평양에서 두 차례 공연한다.

조 장관을 제외하고 고위급회담에 참석할 인사와 관련, "청와대와 국정원에서 1명씩 보내기로 한 것 외에 누구로 할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kyj2018@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