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직자 재산공개···최창운 전 원자력의학원장 235억원
공직자 재산공개···최창운 전 원자력의학원장 235억원
  • 김영주 기자
  • 승인 2018.0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2월 신분변동한 전·현직 고위공직자 112명 대상
현직에선 송향근 세종학당재단 이사장 41억원, 가장 많아
30억원대 2명, 이재영 전남도 행정부지사 1757만원 신고
자료 연합뉴스
자료 연합뉴스

최창운 전 한국원자력의학원 원장이 본인과 가족 명의로 총 235억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최 전 원장은 지난해 12월 원장직을 내려놓고 현재 원자력병원 핵의학과 과장으로 재직 중이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지난해 12월 신분변동이 발생한 전·현직 고위공직자 112명의 재산등록 사항을 23일 관보를 통해 공개했다. 대상은 신규 임용자 17명, 승진자 24명, 퇴직자 59명 등이다.

최 전 원장의 경우 지난번에 신고한 재산 총액보다 69억5000여만원이 늘었는데, 상속으로 본인과 가족 보유 건물가액이 크게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신고했다. 최 전 원장이 신고한 235억원의 내역을 보면 건물가액이 180억원, 예금이 42억7000여만원이며, 사진·그림·조각 등 예술품은 4700만원어치였다.

현직 가운데서는 송향근 세종학당재단 이사장이 41억원을 신고해 그 뒤를 이었다. 송 이사장이 본인과 가족 명의로 신고한 건물가액은 23억4000여만원, 예금은 19억3000여만원이다. 그는 콘도회원권(2234만원)도 신고했다.

현직 중 30억원대 재산 신고자는 양봉민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 이사장(37억8000여만원)과 권병윤 교통안전공단 이사장(32억7000여만원) 등 2명이다. 20억원대 신고자는 ▲문태곤 강원랜드사장·김용준 중부지방국세청장(각 27억원) ▲여석주 국방부 국방정책실장(26억원) ▲임호선 경찰청 기획조정관(23억2000여만원) ▲김동만 한국산업인력공단 이사장(21억8000여만원) 등 5명이다.

이밖에 10억원대 신고자로는 조성완 전기안전공사 사장, 이상제 금감원 부원장, 김원찬 서울시 부교육감, 윤여각 평생교육진흥원장, 신태섭 방통위 시청자미디어재단 이사장, 권인원 금감원 부원장, 이연승 선박안전기술공단 이사장, 남세규 국방과학연구소장, 양병수 대전국세청장, 김규현 경찰청 경비국장, 김영준 콘텐츠진흥원장, 고홍석 서울시 도시교통본부장이 이름을 올렸다.

반면 이재영 전남도 행정부지사는 1757만원, 한희경 전북도의회 의원은 1234만원을 각각 신고했다.

한편 퇴직자 가운데서는 부총리급인 황찬현 전 감사원장이 10억원, 차관급인 이상민 전 권익위 부위원장이 35억8000여만원, 김용환 원안위 전 위원장이 16억원을 신고했다. 최근 사임한 장정은 전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이사장은 50억2000여만원을 신고했다. 장 전 이사장이 본인과 가족 명의로 신고한 건물가액은 23억8000여만원, 예금은 21억2000여만원이고, 다이아몬드 1캐럿(3000만원)과 에메랄드(800만원)도 신고했다. 


kyj2018@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