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궁 1호, 남태평양 추락···과기부, 위기경보 해제
텐궁 1호, 남태평양 추락···과기부, 위기경보 해제
  • 최재영 기자
  • 승인 2018.0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오전 9시 16분···남위 13.6도, 동경 195.7도 지점
미국 합동우주작전본부와 中 유인우주선 추락 확인
톈궁 1호

중국 우주정거장 톈궁(天宮) 1호가 한국시간으로 2일 오전 9시 16분께 남태평양에 추락한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국내에 내려졌던 우주위기경보가 해제됐다. 또 정부의 관계부처 합동 우주위험대책반 운영도 종료됐다.

이는 미국 합동우주작전본부(JSPoC)가 남태평양 영역인 남위 13.6도, 동경 195.7도 지점에 톈궁 1호가 추락했음을 확인한데 따른 것이라고 한국천문연구원은 전했다. 중국 유인우주선 공정판공실(CMSEO) 역시 톈궁 1호가 오전 9시 15분(한국시간) 지구 대기권에 진입해 파편 대부분이 소멸했으며, 잔해 낙하 지점은 남태평양 중부라고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달 30일부터 톈궁 1호의 잔해가 우리나라 주변에 낙하할 가능성에 대비해 '인공우주물체 추락·충돌 대응 매뉴얼'에 따라 우주위험 위기경보 수준을 '경계'로 높이고 관계부처 합동 우주위험대책반을 운영하면서 톈궁 1호의 추락 상황을 모니터링해 왔다.

톈궁 1호는 중국이 쏘아 올린 실험용 우주정거장으로 2011년 9월에 중국 주취한 위성발사센터에서 발사된 후 인공위성 및 유인우주선과 도킹하는 임무와 우주인 체류실험 임무를 수행했다. 발사 당시 질량은 8.5t, 길이는 10.5m, 직경은 3.4m였다. 약 7m×3m 크기의 태양전지 패널 2개와 부피 15㎥인 거주 실험용 모듈, 궤도 랑데뷰 및 도킹 실험용 모듈이 달렸다.

jayooilbo@gmail.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