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 조작' 빨갱이도 추모하는 우매한 나라
'4.3 조작' 빨갱이도 추모하는 우매한 나라
  • 유진
  • 승인 2018.04.0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이틀을 클릭하면 목차가 보입니다

2018년은 ‘제주4·3’ 70주년이다. 제주도는 이를 기념해 올해를 ‘제주 방문의 해’로 선포하고, 관련 행사들을 대대적으로 준비 중이다. 이와 관련해 지난해부터 제주 포함 전국의 시민단체들이 참여한 ‘제주4·3 제70주년 범국민위원회’가 꾸려졌다. 이를 기반으로 올해 4월에는 제주가 아닌 서울 광화문에서 대대적인 기념행사가 벌어질 예정이다.

그렇다면 ‘제주4·3’의 실체적 진실은 무엇인가? ‘사건’인가? ‘민주화운동’인가? ‘무장봉기’인가? 현재 제주에는 국내 최대인 10만평 규모로 평화공원이 조성돼 있다. 이 공원에는 ‘평화와 인권’이라는 이름을 내걸고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는 각종 기록물이 빼곡히 전시돼 있다. 하지만 누가 무슨 정치적 목적으로 초기 사태를 일으켰고, 어떻게 무장조직이 만들어지고 어떤 무기가 동원됐는지에 대한 설명은 거의 없다. 오로지 군경의 진압과정에서 벌어진 민간인 희생만 부각하고 있다. 이래서는 4.3을 제대로 알 수 없다. <The 자유일보>는 이런 취지에서 작심하고 ‘제주4·3의 실체적 진실’을 4회에 걸쳐서 연재한다. 독자 여러분의 성원을 바란다. <편집자 주>

1948년 5월, 토벌대에 붙잡혀 처형을 기다리는 제주 주민들.
1948년 5월, 토벌대에 붙잡혀 처형을 기다리는 사람들. 이들은 무고한 농민들과 좌익무장 게릴라가 뒤섞여 있었다. 

[유진 북한문제 전문 칼럼니스트]

<4편> 4.3은 제주도의 6.25··· 무고한 도민들 폭도로 희생

남로당 중앙과 제주도당의 상급기관인 전남도당 지도부에서는 5.10선거 반대 투쟁이 전개될 때까지는 간부들을 제주도당에 파견했으나 그 이후에는 지도간부들을 파견하지 않아 제주도당에 대한 지도를 사실상 포기하였다. 이는 결과적으로 군경의 진압과 토벌에 무고한 제주도민들만 폭도들과 같이 내몬 것으로서 더 많은 인적피해를 내게 한 원인으로 작용하였다.

1948년 4.3 발발 후 전투를 피해 중산간지대로 피신한 제주 주민들. 출처=네이버백과
1948년 4.3 발발 후 전투를 피해 중산간지대로 피신한 제주 주민들. 출처=네이버백과

이후 남로당 지도부에서는 제주 4.3무장봉기에 대해 20만 도민이 궐기한 대중적이며 조직적인 무장봉기로서, 이는 미국의 침략적 예속화 정책과 민족분열 정책을 반대 배격하고 자주적이며 민주적인 통일정부 수립을 촉진시키기 위한 애국적이고 성스러운 반미구국 인민항전이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북로당지도부는 제주 4.3무장봉기가 남로당 지도부와 제주도당 및 일부 개인들의 좌경 모험주의적이고 주관적인 욕망에 의해 무모하게 전개되었다는 점, 상급당의 지도를 옳게 보장하지 못하고 폭력투쟁만을 고집하여 더 많은 인명피해를 내게 했다는 사실, 특히 제주도가 고립된 섬이라는 지리적 특성을 무시한 채 유격투쟁을 강행함으로써 제주도에서 남로당 조직이 전멸되고 수많은 무고한 주민들의 희생만 가져온 측면이 있다며 비판적으로 평가하였다.

◇'무장봉기' 의미 희석시키기 위한 '민중항쟁' 명명

이상에서 본 바와 같이 한마디로 제주 4.3무장봉기는 김일성과 북한지도부의 지시에 따라 남로당이 대한민국의 제헌국회 선거(5.10)를 저지 파탄시키기 위해 계획적으로 일으킨 반국가 무장봉기이다. 그런 점에서 볼 때 4.3무장봉기를 '4.3사건' 또는 '4.3민중항쟁'이라고 부르는 것은 북한지도부의 지시에 따라 남로당 제주도당위원회가 주도적으로 전개한 4.3무장봉기의 의미를 의도적으로 축소시키거나 희석하기 위한 것으로밖에 볼 수 없다.

영화 '지슬'의 촬영지로 유명한 '큰넓궤 4.3 유적지' 표지판. 누리꾼 로미 블로그 갈무리
영화 '지슬'의 촬영지로 유명한 '큰넓궤 4.3 유적지' 표지판. 누리꾼 로미 블로그 갈무리

물론 대한민국 군경이 남로당의 4.3무장봉기와 그 후 게릴라 활동을 진압하는 과정에서 죄 없는 제주도 양민들이 피해를 입은 것은 엄연한 사실이다. 그래서 대한민국 정부가 피해자들의 명예회복과 보상, 그리고 이들을 추모하는 것은 당연하다할 것이다.

그러나 4.3무장봉기이후 남로당과 좌익세력을 중심으로 하는 게릴라들을 소탕하는 과정에 희생된 양민들을 추모하는 날짜가 하필이면 왜 4월 3일이 되어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이해할 수 없다. 한마디로 공산당과 좌익세력이 대한민국 정부수립을 반대해 무장봉기를 일으킨 4월 3일을 대한민국 정부가 기념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대한민국 정부가 한국전쟁으로 인해 희생된 수많은 국군장병들과 무고한 양민들의 넋을 추모한다고 하면서 북한이 전쟁을 일으킨 6월 25일을 기념일로 지정해야 하겠는가? <끝>

yj@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주4.3은 폭동 2018-04-06 02:10:43
진짜 얼척없다. 문재인 공산주의자 맞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