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회의 "北인권, 정상회담서 다루라"··· 18일 토론회
자유회의 "北인권, 정상회담서 다루라"··· 18일 토론회
  • 김영주 기자
  • 승인 2018.0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싱키협정’과 ‘레이캬비크 정상회담’으로부터 중요한 교훈을 얻어야
공산권 국가 내의 인권문제 해결과 냉전종식의 결정적 계기가 마련

한국자유회의와 바른사회시민회의는 18일 오후에 프레스센터에서 '남북‧미북 정상회담과 북한인권문제' 토론회를 개최한다.

남북정상회담은 4월 27일에 개최될 예정이고, 미북정상회담도 트럼프와 김정은이 직접 언급하면서 구체적으로 준비되고 있다.

토론회는 양 정상회담이 북핵 문제에 집중되면서 정작 중요한 ‘북한인권’ 문제는 도외시되는 상황에서 ‘북한인권’ 문제를 어젠다로 동시에 반드시 다뤄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관련국 지도자들에게 그 해결을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할 예정이다.

한국자유회의 측은 “현 시점에서 우리는 ‘북한인권’ 문제의 해결을 위해 ‘헬싱키협정’과 ‘레이캬비크(Reykjavik) 미·소 정상회담’으로부터 중요한 교훈을 얻어야 한다”고 설명하면서 “공산권 국가들의 인권문제를 정면으로 제기한 1975년 ‘헬싱키 협정’은 인권문제 개선뿐만 아니라 냉전 종식과 동구권 민주화에도 크게 기여했다”고 강조했다.

또한 “1986년 레이캬비크 정상회담에서 레이건 대통령이 소련의 인권문제를 정면으로 제기하고 의제화함으로써 공산권 국가 내의 인권문제 해결과 냉전종식의 결정적 계기가 마련되었다”며 “이번 남북과 미북 정상회담에서도 북핵과 북한인권 문제를 동시에 다루는 ‘한반도형 헬싱키 모델’을 따라서 인권문제가 회담의 의제로 정식 채택되고 ‘북한인권’ 문제가 해결될 수 있는 전기가 마련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토론회는 도희윤 행복한통일로 대표의 사회로 진행되고, 북한 정치범수용소 수감자였던 김지은씨가 증언을 한다. 제성호 중앙대 교수, 이미일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 이사장, 김정애 국제PEN북한망명작가센터 이사장이 주제발표를 하고, 김영호 성신여대 교수, 이희문 북한자유인권 글로벌 네트워크 대표, 조성환 경기대 교수가 토론에 참여할 예정이다.

지난 3월 22일 40여 북한인권단체 회원들이 청와대 앞에서 ‘북한인권’을 남북정상회담의 의제에 포함시키라는 국민청원 기자회견을 하고있다.
지난 3월 22일 40여 북한인권단체 회원들이 청와대 앞에서 ‘북한인권’을 남북정상회담의 의제에 포함시키라는 국민청원 기자회견을 하고있다.

한편 지난 3월 22일에는 북한전략센터(대표 강철환)와 한변(한반도 인권·통일 변호사 모임, 대표 김태훈) 등 40여 북한인권단체 회원 50여명이 청와대 앞에서 ‘북한인권’을 남북정상회담의 의제에 포함하라는 국민청원 기자회견을 열고 청원서를 청와대에 전달했다.

한변 대표 김태훈 변호사는 “청원서를 접수한 비서관은 보름 안에 답을 준다고 했는데 11일 현재 아직 대답이 없다”며 “북한인권 문제 해결 없이는 북핵의 완전한 해결과 한반도의 진정한 평화도 보장되기 힘들다, 안타까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kyj2018@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