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 사드기지 또 시위대 충돌··· 올 처음 경찰 투입
성주 사드기지 또 시위대 충돌··· 올 처음 경찰 투입
  • 김영주 기자
  • 승인 2018.0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개 단체 및 일부 주민 150여명, 기지 인근 진밭교에서 시위
격자형 알루미늄 공간에 들어간 뒤 그물망 씌워 진압 대비
경찰, 3000여명 동원해 시위 단체 해산 계획···에어매트 설치
12일 오전 경북 성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 입구인 진밭교에서 주민이 경찰 진입에 대비하고 있다. 시위대는 4각 겨자망 그물로 장비를 갖추고 경찰의 저지에 대항했다. 연합뉴스
12일 오전 경북 성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 입구인 진밭교에서 주민이 경찰 진입에 대비하고 있다. 시위대는 4각 겨자망 그물로 장비를 갖추고 경찰의 저지에 대항했다. 연합뉴스

12일 오전 경북 성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기지 입구에서 공사 장비·자재 반입을 두고 사드 반대 단체와 경찰이 대치하고 있다. 소성리사드철회성주주민대책위원회 등 사드 반대 6개 단체 회원과 일부 주민 등 150여명은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진밭교 위에 모여 사드기지에 공사 장비·자재 반입을 막고 있다.

사드 반대 단체 회원들은 알루미늄 막대기로 만든 격자형 공간에 한 명씩 들어간 뒤 녹색 그물망을 씌워 경찰 진압에 대항하려 하고 있다. 진밭교에 1톤 트럭 3대를 배치하기도 했다. 진밭교는 사드기지 정문에서 500여m 떨어져 있고, 진밭교 700여m 아래쪽에는 소성리 마을회관이 있다. 소성리 마을회관에는 주민 10여명이 있으나 경찰 진입을 막지 않고 있다.

경찰은 이날 오전 7시 30분부터 진밭교 부근으로 경찰력을 투입했다. 만약에 대비해 진밭교 아래에 에어매트를 설치했다. 경찰은 3000여명을 동원해 시위 단체를 해산시킬 계획이라서 충돌이 우려된다.

국방부는 오전에 트레일러 12대, 중장비 기사용 승합차, 트레일러 안내차량 등 15대를 반입한 뒤 기지 내 포크레인, 지게차, 불도저 등을 실어 나올 예정이다. 이어 덤프트럭 8대, 안내차량, 구난차량 등 15대를 반입한다는 방침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지난해 11월 사드기지에 반입한 공사장비를 반출하고 장병숙소 누수공사, 오폐수시설 보강, 식당 리모델링 등을 위한 자재들을 반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찰이 사드기지 주변에 경찰력을 투입한 것은 지난해 3차례고, 올해는 처음이다. 지난해 11월에는 겨울공사를 위해 장비와 자재를 반입한 바 있다.

kyj2018@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