닻올린 4차 '아베 내각' '전쟁가능國' 속도낸다
닻올린 4차 '아베 내각' '전쟁가능國' 속도낸다
  • 신수정 기자
  • 승인 2017.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압도적 지지로 98대 총리 재선출··· 최장수 총리 재임 초읽기
아베 신조 총리가 압도적 지지로 재선출된 후 인사하고 있다
아베 신조 총리가 압도적 지지로 재선출된 후 인사하고 있다.

 

지난달 총선에서 압승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현 각료를 재기용하는 형태로 1일 오후 새 내각을 발족했다.

앞서 그는 이날 중의원과 참의원 본회의에서 열린 총리지명선거에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해 제 98대 총리로 선출됐다. 그가 총리직에 선출된 것은 2006년 6월 9월, 2012년 12월, 2014년 12월에 이어 4번째다.

 

아베 총리는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 겸 재무상을 비롯한 현 각료들로 4차 아베 내각을 구성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아베 총리의 재임일수는 1차 내각을 포함해 2138일로, 사토 에이사쿠(佐藤榮作) 전 총리(2798일), 요시다 시게루(吉田茂) 전 총리(2616일)에 이어 3위에 해당한다.

자민당이 지난 3월 총재 임기를 연속 '2기 6년'에서 '3기 9년'으로 연장하는 내용의 당 규정 개정안을 의결했고 아베 총리가 내년 9월 총재 선거에서 승리, 정국 주도권을 유지할 경우 최장수 총리 기록도 갈아치우게 된다.

4차 내각 발족으로 아베 총리가 정치적 사명으로 제시해 온 '전쟁 가능한 국가'로의 개헌 작업에도 속도를 낼 것으로 관측된다. 그는 지난 헌법기념일(5월 3일)에 자위대 존재 근거를 헌법에 명기해 2020년 시행하겠다고 구체적 일정을 밝혔다. 이를 위해 아베 총리는 자민당 헌법개정추진본부장에 호소다 히로유키(細田博之) 전 총무회장을 선임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호소다 전 총무회장이 아베 총리의 출신 파벌 회장이라는 점에서 자신이 신뢰하는 인물을 통해 개헌 작업을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아베 총리는 지난달 23일 개헌 추진에 대해 이번 선거에서 당 공약에 포함됐다고 재차 거론한 뒤 "여야에 관계없이 폭넓은 합의를 형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국민의 이해를 포함해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호소다 전 총무회장은 조만간 헌법개정추진본부 전체회의를 열어 개헌 문제를 논의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ssj@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