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식 결론‘ 이르면 오늘…선관위 '5000만원 후원' 쟁점
'김기식 결론‘ 이르면 오늘…선관위 '5000만원 후원' 쟁점
  • 김영주 기자
  • 승인 2018.0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에 대한 고발사건 관련 서울 여의도 더미래연구소를 압수수색한 검찰 수사관들이 압수수색을 마치고 돌아가고 있다. 연합뉴스
13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에 대한 고발사건 관련 서울 여의도 더미래연구소를 압수수색한 검찰 수사관들이 압수수색을 마치고 돌아가고 있다. 연합뉴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6일 전체회의를 열고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관련 의혹에 대해 청와대가 판단을 요청한 질의사항을 논의한다.

선관위는 이날 오후 과천 청사에서 권순일 위원장을 포함한 선관위원 9명이 참석한 가운데 회의를 열고 청와대의 질의사항과 관련한 조사국의 보고를 청취한 뒤 관련 법령에 따라 사안의 위법성 여부 등을 판단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특히 김 원장이 19대 국회의원 임기 말 민주당 전·현직 의원 모임인 '더좋은미래'에 5천만원을 기부한 행위에 위법성이 있는지가 핵심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당시 김 원장은 기부 전 선관위에 후원에 제한이 있는지 질의했고 "종전의 범위 내에서 정치자금으로 회비를 납부하는 것은 무방하지만, 범위를 벗어나 특별회비 등의 명목으로 금전을 제공하는 것은 공직선거법 113조 위반된다"는 회신을 받았다.

이를 두고 자유한국당은 김 원장이 위법소지가 있다는 선관위 답변을 듣고도 후원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선관위 고위 관계자는 전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법령의 해석 부분이기 때문에 시간을 끌 필요 없이 끝을 내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라며 "선관위원들의 의견을 충분히 듣고 판단을 내릴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 12일 ▲국회의원이 임기 말에 후원금으로 기부하거나 보좌직원들에게 퇴직금을 주는 행위 ▲피감기관의 비용부담으로 해외출장을 가는 행위 ▲보좌직원 또는 인턴과 함께 해외출장 가는 행위 ▲해외출장 중 관광 등 김 원장을 둘러싼 4가지 논란의 적법성 여부를 따지기 위해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명의로 선관위에 공식 질의서를 보냈다.

kyj2018@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