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관리정책 개선해야"···야권, 네이버 '항의 방문'
"댓글 관리정책 개선해야"···야권, 네이버 '항의 방문'
  • 최재영 기자
  • 승인 2018.0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재 진행중인 수사와 관련한 자료 협조와 댓글 관리정책 개선 요구
네이버 "공감순 대신 최신순 댓글 정렬, 댓글 작성 횟수 제한 검토중"
자유한국당의 댓글조작 진상조사단은 한성숙 대표 면담 어려워 연기
바른미래당 댓글조작 대응 TF 권은희 의원(왼쪽에서 세 번째)이 소속 의원들과 더불어민주당 당원의 '댓글 여론조작' 사건과 관련해 18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네이버 본사를 방문한 후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댓글조작 대응 TF 권은희 의원(왼쪽에서 세 번째)이 소속 의원들과 더불어민주당 당원의 '댓글 여론조작' 사건과 관련해 18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네이버 본사를 방문한 후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소속 의원들이 18일 더불어민주당 당원의 인터넷 댓글조작 사건과 관련, 포털업체 네이버를 항의 방문했다.

이언주·권은희·신용현·오세정·채이배 의원 등은 이날 오전 성남시 분당구 네이버 본사를 찾아 채선주 부사장 등을 면담했다. 이 자리에서 의원들은 현재 진행중인 수사와 관련한 자료 협조와 댓글 관리정책 개선 등을 요구했다.

네이버는 "경찰 요구자료에 대해 모두 회신을 했고, 기술적 이유 등으로 회신하지 않은 자료는 없다"고 답했다고 권 의원이 면담 후 기자들에게 전했다. 권 의원은 "경찰·검찰의 수사 미진과 지연, 책임 떠넘기기까지 질책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또 네이버 안에서 뉴스를 보여주는 '인링크'가 아니라 언론사 사이트로 연결해주는 '아웃링크' 방식을 쓰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도 전달했다.

네이버는 댓글 관리정책 개선과 관련, "사용자위원회를 구성해 공감순 대신 최신순으로 댓글을 정렬하거나 댓글 작성 횟수를 제한하는 등의 안을 만들고 있다"고 답했다고 신 의원이 전했다.

자유한국당 '민주당원 댓글조작 진상조사단'도 이날 네이버를 항의 방문할 예정이었으나 한성숙 대표가 일정상 면담에 응하기 어려운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이를 잠정 연기했다.

jayooilbo@gmail.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