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5명 중 1명···고혈압, 당뇨병, 이상지질혈증 치료 경험
국민 5명 중 1명···고혈압, 당뇨병, 이상지질혈증 치료 경험
  • 최재영 기자
  • 승인 2018.0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6년 3대 만성질환 중 하나라도 치료받은 사람은 1127만명
10년 새 2배 증가···3대 만성질환 모두 치료는 141만명 달해
이상지질혈증 환자 1079만명으로 3대 만성질환 중 가장 많아

우리나라 국민 5명 중 1명은 고혈압, 당뇨병, 이상지질혈증 등 3대 만성질환 가운데 하나라도 치료받은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고혈압학회와 대한당뇨병학회, 한국지질동맥경화학회는 국민건강영양조사를 기반으로 고혈압, 당뇨병, 이상지질혈증의 유병 규모와 치료 현황을 요약한 자료를 18일 공개했다.

자료에 따르면 이들 3대 만성질환 중 하나라도 치료를 받은 적이 있는 사람은 2016년 1127만명으로 집계됐다. 2006년 622만명에서 10년 새 2배 가까운 규모로 증가했다. 행정자치부의 올해 3월 기준 우리나라 인구는 5178만명으로 국민 5명 중 1명 이상이 이들 질환 치료경험을 갖고 있는 셈이다.

2016년 기준으로 고혈압, 당뇨병, 이상지질혈증 가운데 두개 이상을 치료받는 사람은 539만명이었다. 이 중에서 고혈압과 이상지질혈증을 함께 치료받는 경우가 262만명으로 절반 가량을 차지했다. 세 가지 만성질환을 모두 치료하고 있는 사람은 141만명으로 같은 기간 4배로 늘었다.

김현창 연세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교수는 "고혈압, 당뇨병, 이상지질혈증은 심뇌혈관질환과 치매 등 각종 중증 질환의 원인이 되는 선행 질환이며 심할 경우 사망에도 이를 수 있다"며 "많은 만성질환자가 두 가지 이상을 동시에 앓고 있어 국가 차원의 관리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조사에서 국내 고혈압 유병인구는 1100만명이 넘는 것으로 추정됐다. 그러나 실제 고혈압으로 진단받은 사람은 890만명이었고, 이 중 92%인 820만명만이 1회 이상 약물을 처방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꾸준히 약물을 처방받는 등 적극적으로 치료하는 환자는 573만명으로 전체 유병인구의 64%에 불과했다. 한 차례 약물을 처방받긴 하지만 이후 치료를 지속하는 환자가 적은 것으로 해석된다.

당뇨병으로 진단된 환자 역시 2006년 223만명에서 2016년 2배인 428만명으로 급증했다. 고혈압과 마찬가지로 지속적인 약물치료를 받는 환자는 절반 수준인 234만명(55%) 정도다.

이상지질혈증 환자는 2016년 기준 1079만명으로 3대 만성질환 중 가장 많았다. 2006년부터 10년새 3.2배 증가한 수치다. 그러나 이상지질혈증 치료를 위해 지속해서 치료받는 환자는 3분의 1 수준인 363만명으로 치료에 가장 적극적이지 않았다. '고지혈증'으로도 불리는 이상지질혈증은 혈중에 콜레스트롤과 중성지방을 포함한 지질이 증가된 상태를 말한다. 동맥경화나 심근경색 같은 관상동맥질환의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다.

jayooilbo@gmail.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