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 후면 심장수술 의사 400명 부족···"외국서 수입해야할 판"
4년 후면 심장수술 의사 400명 부족···"외국서 수입해야할 판"
  • 최재영 기자
  • 승인 2018.0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흉부외과, 전문의 배출 연간 20여명 그치는 대표적 기피과목
2011년 이후 전공의 지원율, 필요한 인원의 절반에도 못미쳐
전공의 과정 힘들고 고위험 수술 등 의료사고 위험으로 기피
자료사진 연합뉴스

인체에 가장 중요한 심장 수술을 담당하는 흉부외과 전문의가 2022년께 400명 가량 부족하다는 전망이 나왔다. 이는 흉부외과를 포함한 외과 전반의 전공의 기피현상에 따른 것으로 향후 10년 내 외국에서 의사를 수입해야 할 수도 있다는 우려까지 제기되고 있다.

신재승 대한흉부외과학회 기획홍보이사는 24일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외과계의 몰락' 정책토론회에서 이 같은 흉부외과의 현실을 공개했다.

신 이사는 "흉부외과는 전문의 배출이 연간 20여명에 그치는 대표적인 기피 과목"이라며 "2011년 이후 전공의 지원율이 필요한 인원의 절반 정도인 48%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매년 전공의 지원율이 지속해서 미달하면서 한해 배출되는 전문의가 부족해지고, 전문의 부족에 따른 근무환경 악화와 현재 활동중인 전문의의 고령화가 겹치며 총체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덧붙였다.

신 이사는 대한의학회의 연구를 인용해 "올해 기준으로 210명의 흉부외과 전문의가 부족한 것으로 집계되고 있으며, 2022년께는 2배 규모인 405명의 전문의가 부족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은퇴를 앞둔 의사의 수가 매년 배출되는 흉부외과 전문의 수보다 많아지면서 인력난은 더욱 심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오는 2025∼2030년에는 현재 활동하는 흉부외과 전문의 275명이 정년을 맞이할 것으로 학회는 예상하고 있다.

신 이사는 "응급, 외상, 중증환자가 많은 탓에 전공의 과정이 힘든데다 고위험 심장수술 등 의료사고의 위험, 불안한 진로문제 등으로 기피현상이 심각하다"며 "흉부외과 외상전담 인력을 배출하고 유지하기 위해서는 파격적인 대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형호 대한외과학회 총무이사 역시 "외과 전공의보다 더 빠른 속도로 외과 전문의가 줄어들고 있다"며 "이런 추세라면 향후 10년 안에 암과 각종 질환의 수술을 위해 외국 외과의사를 수입하거나 수술을 위해 외국에 나가야 할지 모른다"고 경고했다.

jayooilbo@gmail.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