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정' 재활용 가능한 새 플라스틱 기술 개발
'무한정' 재활용 가능한 새 플라스틱 기술 개발
  • 최재영 기자
  • 승인 2018.0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반 플라스틱과 달리 원래의 작은 분자상태로 되돌릴 수 있어
"플라스틱 최종 모습, 쓰레기 아닌 고부가 상품 원료될 수 있어"
현재 재활용률 5% 불과···플라스틱 문제 해결 위한 중요한 진전

미국 과학자들이 무한정 재활용할 수 있고, 내구성도 뒤지지 않는 플라스틱을 만드는데 진전을 이뤘다고 26일 과학전문지 사이언스를 통해 발표했다. 석유제품으로 만드는 일반 플라스틱과 달리 이 플라스틱은 원래의 작은 분자상태로 되돌릴 수 있어 무한정 재활용이 가능하다고 한다.

논문 주저자인 콜로라도주립대학 화학과의 유진 첸 교수는 "이 폴리머(중합체)는 화학적으로 무한정 재활용하고, 재사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다만 이번 연구가 실험실에서만 이뤄진 것이어서 실용화하는데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연구팀은 지난 2015년 발표한 완전 재생 가능 플라스틱 기술을 토대로 진전을 이뤄냈다. 이 플라스틱은 극저온 조건에서 제조해야 하고, 최종 제품은 열에 약하다는 단점이 있었다. 새 플라스틱은 이런 문제점을 모두 고쳤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이 논문에 대해서는 "지구의 플라스틱 문제를 해결하는데 중요한 진전"이라는 논평이 붙었다. 논평은 "(중합체인) 플라스틱 쓰레기는 첫 재료인 단량체로 분해되고, 이를 다시 중합체로 만들면 재생원료를 전혀 사용하지 않은 것 같은 플라스틱이 된다"면서 "이런 진전은 플라스틱의 최종 모습이 쓰레기가 아니라 고부가 상품을 만들어내는 원료가 되는 세계로 이끌 수 있다"고 찬사를 보냈다.

현재는 플라스틱의 재활용률이 5%에 불과하다. 세계의 플라스틱 연간 생산량은 2050년께 5억톤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금세기 중반께 바다에 물고기보다 플라스틱 쓰레기가 더 많게 될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jayooilbo@gmail.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