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좌익청년 15000명 서울運 집합 '의용군 선전쇼'
北, 좌익청년 15000명 서울運 집합 '의용군 선전쇼'
  • 유진
  • 승인 2018.0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학생들의 의용군 모집 선전 시가행진. 출처=전쟁기념관
중학생들의 의용군 모집 선전 시가행진. 출처=전쟁기념관
<20>인민군 점령지서 병력 채우기 '학생의용대' 징집 혈안

6.25전쟁을 일으켜 서울과 남한의 많은 지역을 점령한 북한이 중요하게 추진한 것은 남한의 인적 물적 자원을 북한으로 강제로 빼앗아가는 것이었다. 쉽게 말하면 '인적 물적 자원의 약탈'이라고 표현할 수 있다.

이를 위해 북한이 점령지역에서 정치공작대와 인민위원회 등을 내세워 무엇보다 중요하게 추진한 공작이 의용군 강제징집이다. 전쟁을 일으킨 북한으로서는 전쟁승리가 가장 시급하고 중요한 과제였기 때문에 전선에서 싸울 북한군 병력을 증강하기 위한 의용군 강제징집 작업을 진행한 것이다.

1211고지 탈환을 외치는 인민군. 전투원이 모두 어린 아이들이다. 출처=우리민족끼리
1211고지 탈환을 외치는 인민군. 전투원이 모두 어린 아이들이다. 출처=우리민족끼리

북한은 의용군 강제징집을 위해 인민군이 서울을 점령한지 5일째 되는 7월 3일 정치공작대와 인민위원회 등을 동원해 좌익계 청년학생 1만5000여명을 서울운동장에 집합시키고 '전선지원 결의대회'를 열었다. 그런 다음 시가행진을 진행하는 방식으로 의용군 입대 분위기를 조성했다. 북한의 뛰어난 선전선동 능력을 보여준 대표적인 사례라고 할 수 있다.

이러한 분위기를 확산시키기 위해 7월 6일 노동당 정치위원회를 열고 "의용군 초모사업에 대하여" 제하의 결정서를 채택 공포한 다음, 결정서에 준해 남한지역의 청년학생들을 북한군에 끌어가기 위한 강제징집을 감행했다.

의용군 모집에 동원된 여학생들. 출처=전쟁기념관
의용군 모집에 동원된 여학생들. 출처=전쟁기념관

결정서에는 18세 이상의 청년들을 의용군으로 선발하되 우선 남로당 출신과 보도연맹에 가담했던 자, 노동자와 빈농 출신 청년들을 지원입대 방식으로 의용군에 받아들일 것을 요구하는 내용이 담겨져 있었다.

노동당 결정서가 채택된 후 그것을 관철한다는 명목으로 각 도·시·군 단위에 파견한 정치공작대와 노동당 및 인민위원회, 사회단체 등을 동원해 '의용군 초모위원회'를 구성하도록 하고 각 조직에 초모인원도 할당한 다음 조직적으로 의용군 강제징집 공작을 추진했다.

6.25전쟁 당시 서울에서 개최된 여맹집회 광경. 출처=전쟁기념관
6.25전쟁 당시 서울에서 개최된 여맹집회 광경. 출처=전쟁기념관

◇학교,직장, 거리, 직장 수색해 끌고 가

권1993년 북한이 발간한 '조국해방전쟁사'. 평양의 과학백과사전종합출판사 출간이며 총 3권으로 이뤄졌고 어깨 제목에 '위대한 수령 김일성 동지께서 령도하신 조선 인민의 정의의'라고 썼다.
1993년 북한이 발간한 '조국해방전쟁사'.
평양의 과학백과사전종합출판사 출간이며
총 3권으로 이뤄졌고 어깨 제목에 '위대한
수령 김일성 동지께서 령도하신 조선 인민
의 정의의'라고 썼다.

특히 의용군 초모에는 북한노동당의 하부조직인 민주청년동맹과 민주학생연맹이 선두에 섰다. 이들은 청년학생들의 집회와 모임을 조직하고 그 자리에 모인 학생들을 강제로 의용군에 끌어가는 방식과 학교와 직장, 거리와 가정 등을 수색하여 닥치는 대로 끌어가는 방식으로 초모를 감행했다.

말이 초모일 뿐 강제징집이었다. 이렇게 징집된 인원들은 의용군훈련소에 끌고 가 일정기간 군사훈련을 시킨 다음 북한군 부대에 편입시켰다.

이와 별도로 각 지방마다 의용군으로만 편성된 '의용군여단'을 만들고 이들을 전투에 투입하기도 했다. 이렇게 조직된 부대가 경북의 안동여단과 충남의 대전여단, 전북의 전주여단과 전남의 광주여단 등이다.

북한은 남한출신 의용군들을 회유하고 그들의 사기를 진작시킨다는 차원에서 의용군 전체를 대표하는 '의용군 총사령부'를 조직하고 총사령관에는 남로당 부위원장이었던 이기석을, 부사령관에는 허성택을 임명했다. 북한도 이와 같은 방식으로 강제 징집된 청년학생들의 수가 40여만 명에 이른다고 자신들이 발간한 "조국해방전쟁사"를 통해 자랑하고 있다.

yj@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