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풍계리' 南측 취재진 원산 갈마비행장 도착
北 '풍계리' 南측 취재진 원산 갈마비행장 도착
  • 오정국 기자
  • 승인 2018.0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취재를 위해 남측 공동취재단이 23일 오후 서울공항에서 북한 강원도 원산으로 향하는 정부 수송기에 탑승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취재를 위해 남측 공동취재단이 23일 오후 서울공항에서 북한 강원도 원산으로 향하는 정부 수송기에 탑승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행사 취재를 위한 남측 공동취재단이 23일 북한 원산에 도착했다.

공동취재단 기자 8명은 이날 오후 12시30분께 성남공항에서 'VCN-235' 기종 정부 수송기에 탑승해 원산으로 향했다.

1시간 30분가량 비행 후 이날 2시께 원산 갈마비행장에 도착한 남측 공동취재단은 먼저 현지 프레스센터 등에서 장비 점검 등 취재 준비를 진행했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현지 한 외신 기자가 프레스센터에 당초 없었던 한국 취재진의 '네임 카드'가 마련됐다고 SNS를 통해 전한 바 있다.

남측 취재진과 미국·영국·중국·러시아 4개국 취재단은 이날 오후나 24일 중 특별전용열차를 통해 원산역에서 풍계리로 이동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중국 CCTV는 이날 오전 원산 현지 보도를 통해 "이후 일정이 공지되지는 않았지만, 북부 산악지역의 날씨 등을 고려해 오늘(23일) 오후께 출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원산에서 풍계리에 인접한 재덕역까지는 총 416km로, 북한 현지 사정을 고려해 시속 35km 안팎 속도로 이동할 경우 12시간가량 소요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취재진은 이어 재덕역에서 약 21㎞가량 떨어진 풍계리 핵실험장 지역까지는 차량 및 도보로 이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북한은 이날 오전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현장을 취재할 남측 공동취재단 기자 8명의 명단을 접수했다.

한편 미국과 영국, 러시아, 중국 등 4개국 외신기자단은 핵실험장 폐기행사 취재를 위해 이미 전날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서 고려항공 전세기를 타고 원산에 도착했다.

22일(현지시간) 오전 중국 베이징(北京) 서우두(首都) 공항을 출발한 외신기자단이 북한 원산에 도착했다. 이번 취재에 나선 것으로 지금까지 파악된 매체는 미국의 AP통신, CNN방송, CBS방송, APTN, 인터넷 매체인 Vice, 영국 뉴스채널 스카이 뉴스, 러시아 타스 통신, 방송사인 러시아 투데이, 중국 신화통신과 CCTV 등이다. 사진은 이날 원산에 도착한 외신 기자 22명이 숙소인 갈마 호텔에서 북한 당국의 안내에 따라 인터넷과 휴대전화 서비스를 개통하는 모습. 원산 AP=연합뉴스
22일(현지시간) 오전 중국 베이징(北京) 서우두(首都) 공항을 출발한 외신기자단이 북한 원산에 도착했다. 이번 취재에 나선 것으로 지금까지 파악된 매체는 미국의 AP통신, CNN방송, CBS방송, APTN, 인터넷 매체인 Vice, 영국 뉴스채널 스카이 뉴스, 러시아 타스 통신, 방송사인 러시아 투데이, 중국 신화통신과 CCTV 등이다. 사진은 이날 원산에 도착한 외신 기자 22명이 숙소인 갈마 호텔에서 북한 당국의 안내에 따라 인터넷과 휴대전화 서비스를 개통하는 모습. 원산 AP=연합뉴스

ojungk@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