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미북정상회담 전격 취소··· 김정은에 통보
트럼프, 미북정상회담 전격 취소··· 김정은에 통보
  • 오정국 기자
  • 승인 2018.0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北의 비난 성명 분노와 적의 가득" 지적
백악관 "6월 12일 회담 열리지 않을 것" 편지 공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예정돼 있던 6·12 북미정상회담 일정을 전격 취소했다.

백악관은 이날 오전,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에 보낸 편지를 공개하고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릴 미북정상회담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편지에서 "당초엔 김정은과의 회담을 기대하고 있었다"며 최근 북한의 잇단 성명에서 분노와 적의가 드러난 것을 지적하며 "지금 회담을 여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싱가포르에서 정상 회담을 가지지 않겠다고 했다. 

이어 그는 "김정은과 사이에 멋진 대화가 성립한다고 생각했었다"라고 지적하며, "세계, 특히 북한은 항구적 평화와 위대한 번영을 얻을 기회를 잃었다. 역사에 있어서 매우 슬픈 때다"라고 썼다.

한편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 3명의 석방에 대해서는 사의를 다시 한번 표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만약 당신의 생각이 바뀌면 나에게 전화를 하거나 편지를 보냈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백악관이 공개한 트럼프가 김정은에게 '6.12 미북정상회담은 없던 일로 한다'고 보낸 편지.
백악관이 공개한 트럼프가 '6.12 미북정상회담
은 없던 일로 한다'고 김정은에게 보낸 편지.

북한은 지난 16일 김계관 제1외무부상이 "미북정상회담 재고려"를 언급하면서 완전한 비핵화를 요구하는 트럼프 정권을 견제했었다. 이어 23일에는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칼럼을 통해 "미국이 제재를 주권국가들에 대한 내정간섭과 정권교체의 수단으로 써먹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 다음날, 최선진 외무성 부상이 "미국이 우리의 선의를 모욕하고 무도하게 행동할 경우 북미정상회담을 재고하는 문제를 최고 지도자에게 제기하겠다"며 "우리는 미국에 대화를 애원하지 않는다"라고도 강조했다. 이어 "회담장에서 만나는지, 핵 대 핵 대결장에서 만나는지는 모두 미국의 결심에 달렸다"라고 주장했다.

이렇게 최근 연이은 북한의 미국 비난 담화와 성명에 트럼프 대통령이 크게 자극 받은 결과, 회담 취소 통보에 이르게 된 것으로 파악된다. 따라서 이번 주말로 예정된 싱가포르 실무 접촉도 안 할 것으로 보인다.

이로써 미북정상회담은 일단 없던 일이 되었지만, 24일(한국시간) 풍계리 핵실험장을 폭파방식으로 폐쇄한 김정은 위원장의 다음 태도에 따라 회담 가능성이 다시 살아날지가 판가름 날 전망이다. 

ojungk@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