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론] 겁 먹은 北··· 트럼프가 성공한 '세가지 전술'
[시론] 겁 먹은 北··· 트럼프가 성공한 '세가지 전술'
  • 오정국 기자
  • 승인 2018.0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피지기(知彼知己)-상대를 알아야 이긴다. 이일대로(以逸待勞)-때가 올 때까지 기다려라. 조호이산(調虎離山)-범을 산속에서 불러낸다.

중국의 병법서 ‘손자병법’이 가르쳐 준 전쟁에서 이기는 법 중 가장 중요한  세 가지다.

24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한 순간에 공포로 몰아 넣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미북회담 전격 취소'에서 보여진 트럼프의 행동은 위의 세 가지 단어로 압축된다.

가뜩이나 북한이 외신 기자들을 불러다 놓고 ‘풍계리 핵실험장 폭파 폐쇄’라는 세기적인 쇼를 벌이며 대대적인 대외 선전을 해야 할 시점에 터진 트럼프의 ‘폭탄선언’은 북에 더 큰 충격을 줬을 것이다.

공은 김정은의 손으로 넘어 갔지만 게임의 승패는 이미 트럼프 쪽으로 기울었다. 애초에 북한으로선 승산이 없다는 게 전문가들의 시각이지만, 이제 트럼프가 ‘축배’를 드는 쪽으로 8부 능선을 넘고 있다.

대단한 ‘헤비급 장사꾼’인 트럼프가 그간 김정은을 놓고 줄다리기를 한 건 어쩌면 상대를 ‘라이트급 스파링 상대’ 정도로 밖에 보지 않았을 것이다.

지난 16일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의 ‘”회담 재고려” 담화 이후 북한은 주로 김정은의 ‘졸개’들이 나서서 미국을 비난했다. 23일 조선중앙통신의 칼럼도 그렇고, 최선희 외무성 부상의 24일 발언도 마찬가지로 트럼프를 직접 거론하며 비난하지 않았다. 다만 미국의 행태를 지적하며 존 볼턴 안보보좌관이나 마이크 펜스 부통령 등 주변 인물만을 싸잡아 공격해 왔다.

앞으로 북한의 운명을 크게 바꿔 줄지도 모를 ‘미래의 물주’ 트럼프의 심기를 가능한 한 건드리지 않겠다는 전략이 드러난 것으로도 보인다.

트럼프는 시기를 기다렸고 김정은은 세월 가는 줄 몰랐던 영원한 ‘하수’였다.

트럼프의 노회한 전술 상의 세 가지 성공을 손자병법에 비유했다.

◇ 지피지기(知彼知己)-상대를 알아야 이긴다

폼페이오를 지난 4월 두 차례나 평양에 보낸 것은 트럼프가 김정은의 진짜 속내를 떠보기 위한 고단수의 외교였다. 김정은은 파안대소로 폼페이오를 극찬하며 자신의 생각을 모두 드러냈고, 트럼프는 이미 자신이 우월적인 위치에 있음을 확인했다. 이 후 트럼프는 김정은을 칭찬하는 멘트를 아낌없이, 자주 날렸다.

김정은이 트럼프의 페이스로 말려 들어가는 장면이다. 폼페이오의 방북 시점부터 판은 미국으로 넘어갔던 셈이다.

◇ 이일대로(以逸待勞)-때가 올 때까지 기다려라

트럼프는 ‘회담 취소’ 통보를 절묘한 시점을 이용했다. 김정은은 풍계리 핵실험장 폭파쇼의 사진이 외신을 타고 세계에 공개되는 순간 정치국회의나 공식 대회를 소집해 놓고 ‘평화를 위한 첫 걸음’ 운운하며 대대적인 홍보와 자찬을 하려했을 것이다.

그러나, 트럼프는 이 타이밍을 역으로 공략했다. 결국 김정은의 잔칫상에 재를 뿌렸고, 풍계리 쇼 따위는 그의 안중에 없다는 의사 표현을 ‘최대한 강하고 짧은’ 방법으로 한 것이다.

김정은에겐 더 이상 선택의 카드가 없을 듯하다. 되돌아가기엔 더 큰 ‘위험’이 도사리고 있다. 트럼프와의 회담 결렬 그 끝에는 미국의 직접 공격이라는 ‘질 수밖에 없는 전쟁’이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다.

◇ 조호이산(調虎離山)-범을 산속에서 불러낸다

트럼프의 ‘회담 취소’는 거의 최후 통첩에 가깝지만 편지 말미에 “정은아, 생각 바뀌면 전화 줘”라고 일말의 여지를 남겼다.

김정은은 아직도 막 뒤에 숨어서 안 나오고 있다. 4·27판문점선언 이후 거의 두문불출이다. 아침 마다 트위터로 으르렁대는 트럼프와는 대조적으로 ‘아랫것’들만 입 품을 팔고있다.

25일 김계관 북 외무성 제1부상은 전날 트럼프의 ‘폭탄 선언’에 대해 “언제든 만날 의향이 있다”고 답장을 띄웠다.

그는 트럼프 편지가 공개된 지 7시간만에 조선중앙통신 담화로 "우리는 아무 때나 어떤 방식으로든 마주앉아 문제를 풀어나갈 용의가 있음을 미국 측에 다시금 밝힌다"고 말했다.

트럼프의 강한 어조에 겁에 질려 꼬리를 내린 것이다.

그간 북한이 미국을 비난해 온 수위에 비하면 이날 담화는 지극히 정중한 표현으로 다소의 유감 표명을 하는데 그쳤고, 회담이 깨지지 않기를 강력히 희망한다는 메시지를 던졌다.

이대로라면 미북정상회담은 예정대로 열릴 수도 있다. 이미 기운 판에서 북한의 '완전한 핵 폐기'가 한층 가까워진 느낌이다.

‘거래의 신’ 트럼프가 북한을 양지로 이끌어 내는데 성공하면, 그의 노벨 평화상 꿈 실현에 한 발 더 다가선 것 같다.

ojungk@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