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방암 치료 후 저지방식 하면 10년 이상 생존"
"유방암 치료 후 저지방식 하면 10년 이상 생존"
  • 유종원 기자
  • 승인 2018.0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클레보우스키 박사팀 연구 결과 발표

유방암환자가 치료 후 저지방식을 하면 장기 생존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캘리포니아 시티 오브 호프 병원(City of Hope Hospital) 유방암 전문의 로완 클레보우스키 박사 연구팀은 유방암 치료 후 저지방식을 하면 최소한 10년 이상 생존할 가능성이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이 소식은 24일 시사주간 타임 인터넷판과 헬스데이 뉴스에 실렸다.

전국의 40개 임상시험 센터에서 폐경 여성 약 4만9000 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장기간의 임상시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클레보우스키 박사는 말했다.

이들은 무작위로 2그룹으로 나뉘어 한 그룹은 하루 섭취 칼로리의 30% 이상을 지방이 차지하는 일반적인 식사를, 다른 그룹(약 2만 명)은 전체 칼로리에서 차지하는 지방의 비율을 20% 이하로 제한하는 대신 과일, 채소, 통곡 식품 섭취를 늘린 식사를 하도록 했다.

이후 8.5년 사이에 이들 중 1764명이 유방암 진단을 받았다. 일반 식단 그룹은 1063명, 저지방식 그룹은 671명이었다.

유방암 진단 후 이들을 11.5년 동안 추적 조사한 결과 저지방식 그룹의 생존율이 일반 식단 그룹보다 22%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유방암 이외의 다른 암으로 인한 사망률도 저지방식 그룹이 일반 식단 그룹보다 24% 낮았다. 심장병으로 사망할 위험은 저지방식 그룹이 대조군보다 38%나 낮았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의사협회(American Medical Association) 학술지 '종양학'(Oncology) 5월 24일 자 최신호에 게재됐다.

yjw@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