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日외상, 8월초 싱가포르서 접촉 가능성
北日외상, 8월초 싱가포르서 접촉 가능성
  • 한대의 기자
  • 승인 2018.0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상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상.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정부가 납치 문제 해결 등을 위해 북한과 접촉을 적극 추진하는 가운데 북일 외무장관이 오는 8월 초 싱가포르에서 대면할 가능성이 크다고 차이나 워치가 밝혔다.

또한 일본지지(時事) 통신도 30일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상이 이날 오전 중의원회 외무위원회에 출석해 북한 정세 등에 관해 보고했다고 이같이 전망했다.

고노 외상은 북한도 매번 참석하는 아세안 지역안보포럼(ARF) 각료회의가 8월 1~4일 싱가포르에서 개최된다며 "작년에도 그랬기 때문에 (일북 접촉)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해도 좋다"고 말했다.

이어 고노 외상은 작년 8월 필리핀 마닐라에서 있은 ARF 각료회의 때는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 즉석 대화를 갖고 "일본 측 입장을 상대방에 직접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고노 외상은 이번에 북한 측과 접촉할 경우 어떤 형식이 될 것인가에는 "회담이 될지 아닐지는 아무 것도 정해지지 않았다"고 언급하는데 머물렀다.

북일 접촉과 관련해 마이니치 신문은 이날 일본 정부가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한 북일 외무상 회담을 8월 초에 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신문은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 북미 정상회담에서 핵·미사일 문제가 진척되면 바로 북일 외무상 회담을 위한 조정에 들어갈 것이라며 8월1~4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ARF 각료회의에서 회담하는 안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보도했다.

일본은 그간 북한과 직접 대면하는 미국과 한국 등에 납치 문제를 제기해달라고 수차례 요청했는데 최종 해결에는 북일 간 협의가 필요하다고 판단, 북한과 접촉을 서둘러 모색하고 있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