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방 "北, CVID 안 되면 제재완화 없다" 선 그어
美국방 "北, CVID 안 되면 제재완화 없다" 선 그어
  • 오정국 기자
  • 승인 2018.0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상 타결에 이르는 길 평탄치 않을 것" 강조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북한이 검증가능하고 불가역적 비핵화 조치(CVID)를 보일 때만 제재가 완화될 수 있다"고 거듭 선을 그었다.

싱가포르 샹그릴라호텔에서 열린 제17차 아시아안보회의에 참석 중인 매티스 장관은 3일 오전 한미일 국방장관 회담을 갖기에 앞서 "북한과 핵 협상 타결에 이르는 길이 평탄치 않을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메티스 장관의 이 같은 발언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면담 후 "북한과 대화가 잘 진행되고 있다"며 기존 대북제재에 대해서는 "매우 강력하다"고 밝힌 것과 맥을 같이 하는 것으로 보인다.

매티스 장관은 특히 "우리는 북한에 대한 유엔안전보장이사회의 모든 (제재 관련) 결의를 이행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같은 언급은 가시적이고 진정성 있는 북한의 비핵화 조치는 이번 12일 미북정상회담의 빅딜 과정에서 미국 정부가 가진 '마지노선'임을 재확인한 것으로 평가된다.

ojungk@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