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주한미군 논의 대상 아니다" 선 그어
美, "주한미군 논의 대상 아니다" 선 그어
  • 한대의 기자
  • 승인 2018.0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티스 美 국방부 장관 "주한미군은 논의 대상이 아니다" 언급
연합뉴스 자료사진

12일 오후 오찬을 마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양국간의 합의문에 서명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담에서 많은 진전이 이뤄졌다"며 "정말로 환상적인 회담"이라고 했다. 그는 "기대했던 것 이상의 만남이었다"고도 했다.

하지만 주한미군 문제에 관해서는 선을 그은 것으로 알려졌다. 매티스 국방장관은 "주한미군 문제는 논의 대상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날 유엔 사무총장은 "북한 비핵화 검증 역할을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정은은 12일 오전 9시(현지시간) 자신의 애마인 벤츠 마이바흐 차량을 타고 카멜라 회담장에 먼저 도착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이 도착한 지 약 3분 뒤 '캐딜락 원'을 이용해 현장에 모습을 나타냈다. 두 사람은 인공기와 성조기를 배경으로 간단하게 악수를 한 뒤 회담장으로 들어섰다. 

회담을 마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기자들의 질문에 "곧 다시 볼것이다. 자주 볼껏 같다"는 짧은 말을 남기고 헤어졌다. 

김정은은 회담을 마친 직후 오후 3시 북한으로 귀국할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이 떠난 뒤 약 1시간 후인 오후 5시경 기자회견을 가질 전망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파야 레바르 공군기지에서 오후 7시에 미국으로 향할 예정이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