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대북지원, 북 핵·미사일 개발·김 정권 비자금으로"
美국무부, "대북지원, 북 핵·미사일 개발·김 정권 비자금으로"
  • 한대의 기자
  • 승인 2018.0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크 로우코크 유엔 인도주의 업무조정국 국장

美국무부, "대북지원, 북 핵·미사일 개발·김 정권 비자금으로"

미 국무부는 북한에 대한 식량과 에너지 지원이 북한의 핵무기와 미사일 개발을 도왔고, 모두 정권의 자금줄로 흘러 들어가 핵 역량을 강화시키는 데 사용됐을 뿐이라고 비판했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8일 보도했다.

미 국무부는 이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수백 만 달러 상당의 식량 지원을 유인책으로 제공했던 전임 행정부들과 같은 실수를 저지르는 것을 거부한다고 밝혔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7일 VOA에, 대북 지원은 북한 정권에 핵과 미사일에 사용할 자금을 확보해 준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 같은 입장은 마크 로우코크 유엔 인도주의 업무조정국 국장이 북한을 방문하는 가운데, 미국이 대북 지원을 재개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답하면서 나왔다. 이 관계자는 대북 지원의 문제점을 조목조목 열거하며 지원 계획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북한에 수십 억 달러 상당의 에너지 지원과 심지어 현금 지급까지 했었다며, 이 모든 것은 북한의 불법 무기와 미사일 프로그램 증진을 도왔다는 지적이다. 이 관계자는 미국의 목표는 분명하다며, 김정은이 동의한 대로,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를 성취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미-북 협상 국면 속에서도 북한의 SLBM 잠수함 건조, 핵무기 은폐와 핵 시설 확장 의혹이 잇달아 불거지는 데 대한 논평 요청에는, 폼페이오 장관의 말처럼 미국은 선의의 행동을 취했고, 생산적인 결과가 달성돼야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미국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이 제안한 목표를 완수하기 위해 신속한 방식으로 전진하는데 전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비핵화하고 핵무기가 더 이상 용인이 되지 않을 때까지 압박 제재는 그대로 유지될 것이라는 원칙을 거듭 분명히 했다. 이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말한 대로, 핵무기를 포기할 경우 북한이 성취할 수 있는 것에는 제한이 없다고 덧붙였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