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죄의 역사'를 배우러... 日, 경주로 44년째 수학여행
'사죄의 역사'를 배우러... 日, 경주로 44년째 수학여행
  • 김정식
  • 승인 2018.0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학생들에게 경주문화를 소개하고 있는 주낙영 경주시장

일본 고등학교가 44년째 경북 경주에 수학여행단을 보내고 있다.

일본 치벤학원(智辯學園) 산하 와카야마고교와 나라고교, 나라칼리지(고교에 해당) 학생 43명이 8∼12일 경주에서 시작해 한국을 거닌다.

치벤학원은 설립자인 고 후지타 테루키요(藤田照淸) 초대이사장 뜻에 따라 1975년부터 해마다 경주로 수학여행단을 보내고 있다.

후지타 이사장은 일본의 한국 식민지배를 사죄하고 일본 문화 원류가 신라와 백제라는 것을 가르치기 위해 수학여행단을 보냈다고 한다.

현재는 선친 유지와 교육이념을 이어받아 후지타 키요시 이사장이 전통을 잇고 있다.

지금까지 치벤학원 산하 고등학교에서 경주로 수학여행을 다녀간 학생은 2만1천여명에 이른다.

지난해에는 북한 미사일 위협 등으로 희망자만 참여하다가 보니 수학여행단이 크게 줄어 13명에 불과했지만, 올해는 43명으로 늘었다.

주낙영 경주시장
주낙영 경주시장

주낙영 경주시장은 지난 8일 경주 한 호텔에서 연 환영간담회에서 "양국 학생 교류가 많을수록 한·일 관계는 밝아진다"며 "앞으로 지역 고등학교와 자매결연, 홈스테이, 문화체험 등으로 교류 폭을 확대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후지타 키요시 이사장은 "내년에도 변함없이 수학여행단을 경주에 보내겠다"며 "더 많은 수학여행단이 경주를 찾아 지역 학생과 교류 폭을 넓혔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rsfnews@nate.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