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아, 이란 제재 어떻게 하나 잘 봐라"... 트럼프 생각
"정은아, 이란 제재 어떻게 하나 잘 봐라"... 트럼프 생각
  • 김태수 LA특파원
  • 승인 2018.0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8월 8일 트럼프 트윗

The Iran sanctions have officially been cast. These are the most biting sanctions ever imposed, and in November they ratchet up to yet another level. Anyone doing business with Iran will NOT be doing business with the United States. I am asking for WORLD PEACE, nothing less!

이란에 대한 제재를 공식적으로 지시하였다. 지금까지 가장 혹독한 제재이며 11월에 더 증가하게 된다. 이란과 거래를 하는 모든 국가는 미국과도 거래를 할 수가 없다. 나는 단지 세계 평화만을 추구할 뿐이다!

Presidential Approval numbers are very good - strong economy, military and just about everything else. Better numbers than Obama at this point, by far. We are winning on just about every front and for that reason there will not be a Blue Wave, but there might be a Red Wave!

국민들의 대통령 지지율이 매우 좋게 나왔다. 좋은 경기, 군사, 그리고 여러 모든 면에서 매우 좋다. 이 시점에서 오바마 대통령때보다 훨씬 좋은 지지율이다. 모든 면에서 미국은 승리하고 있고 따라서 블루 웨이브는 없을 것이며 그 대신 레드 웨이브가 올지 모른다!

*여기서 블루 웨이브란 민주당의 색깔인 파란색의 승리라는 말인데, 이에 반해 레드 웨이브는 빨간색의 공화당 승리를 말하는 것이다. 

【해설】

트럼프 대통령은 예상했던 대로 이란에 대한 제재를 다시 한번 실시하기로 발표하였다. 트윗에 따르면 지금까지 가장 강력하고 혹독한 제재다. 이란에 대한 제재를 다시 갱신하여 실시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과 중동지역에 미국의 확고한 위치를 재천명했다.

이는 북한에 대해서도 잘 봐두라는 메시지로도 해석된다. 얼마 전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에서 일국의 대통령으로서는 할 수 없는 정도의 어조로 이란에 강력히 경고한 바 있다.

만약에 또 한번 미국에 대해 협박을 한다면 지구상에서 완전히 없애버릴 것이라는 거의 믿을 수 없는 어조로 이란에 대해 마구 공격을 퍼부었다.

이제 이전보다 더 강력한 제재 조치를 취하게 되니, 앞으로 이란이 어떻게 나올지 궁금할 뿐이다. 지난 오바마 대통령 시절에는 어느 좌파 학자 일부는 이란의 핵무장을 기정사실화하고 묵인하는 것이 오히려 낫다고 주장하기도 하였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인질로 잡힌 미국 군인들을 구출하기 위하여 4억 달러를 몸값으로 건네기도 하였다. 이제는 이러한 저자세의 외교는 없을 것이다.

눈여겨 볼 점은 이 같은 강력한 조치가 북한에 대한 경고성 메시지도 포함되어 있다는 것이다. 현재 이란, 북한 두 국가에 대해 미국은 협상 아닌 협상을 하고 있다. 각 나라에 대한 조치는 다른 나라, 즉 북한 또는 이란에 대한 암시적 메시지가 될 수 있다.

한편 현재 트럼프 대통령의 미국민 지지율은 50%가 넘는 것으로 발표되었다. 이는 매우 고무적인 일이며 같은 시기의 오바마 대통령 지지율보다 5% 정도가 높은 숫자이다.

미국은 최근 수십년만에 최고의 경기를 누리고 있다. 대외적인 외교면에서도 별다른 문제가 없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이 정도라면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은 오는 11월 중간선거에서 확실한 승리를 기대해도 될 것이다.

여기서 블루 웨이브란 민주당의 색깔인 파란색의 승리라는 말인데, 이에 반해 레드 웨이브는 빨간색의 공화당 승리를 말하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중간선거에서 레드 웨이브가 확실하다고 점치고 있다.

kts2018@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