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너마저"... 에쿠스 화재 2명 사상... 아반테 화재
"현대차 너마저"... 에쿠스 화재 2명 사상... 아반테 화재
  • 김준석
  • 승인 2018.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에쿠스 승용차에 불이 나 2명이 사상한 데 이어 주행중 아반떼 승용차에서도 화재가 발생했다.

같은날 오후 4시 50분께 영동고속도로 인천 방향 광교방음터널 부근을 달리던 A(68·여)씨의 아반떼 승용차에서도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불은 차량 전면부를 태우고 출동한 소방대에 의해 15분 만에 진화됐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A씨는 5차로 주행 중 보닛에서 연기가 발생하자 갓길에 차를 세운 뒤 피신했다고 진술했다.

불이 난 차량은 2013년식 아반떼 MD 모델이다.

이날 A씨는 경북 안동에서 출발해 상당한 거리를 주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자세한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앞서 이날 오전 1시 41분께 경북 상주시 남상주IC 진입로 인근 25번 국도에서 에쿠스 승용차에 불이 나 1명이 숨지고 1명이 다쳤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화재 차량의 사진을 보면 엔진오일 캡(뚜껑)과 엔진 필러가 없는 상태"라며 "이 부품은 철재여서 화재에도 타지 않는데 사라진 것으로 보아 차량 정비 과정에서 실수로 이 부품을 끼우지 않아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한 언론사에 말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어 소비자들의 원성을 키우고 있다.

jayooilb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