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석 좀 해주세요"...美, 우리에게 직접 경축사
"해석 좀 해주세요"...美, 우리에게 직접 경축사
  • 김정식
  • 승인 2018.08.1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왜 건국70주년 경축사를 보내왔는가

왜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 국민에게 직접 발표했는가

왜 'National Day'라고 명시했는가

미국 국무부는 이례적으로 자국의 홈페이지를 통해 우리나라의 '건국절'을 기념하는 경축사를 공개했다. 국무부는 우리정부에 경축의 뜻을 전달하는 것이 아니라 13일 트럼프 대통령를 대신해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 명의로  작성된 메시지를 미국에서 발표한 것이다.

외교 전문가들에게는 큰 충격이 아닐 수 없다. 이러한 프로토콜을 통해 미국에 한국 정부와 한국 국민에게 많은 메세지를 던지고 있다. 그에 대한 해석은 "독자 여러분이 직접 해주십시오!"

‘The Republic of Korea's National Day’

 

Michael R. Pompeo

Secretary of State

Washington, DC

August 13, 2018

 

On behalf of President Trump and the people of the United States, I would like to extend my congratulations to the people of the Republic of Korea.

 

As you celebrate your national day on August 15, we recognize your commitment to democracy, freedom, human rights, and the rule of law have been the underpinning of your success. These values, along with our close people-to-people ties, strong economic relationship, and expansive global partnership, bind our two nations together as we move forward to advance peace and security in the Indo-Pacific Region. We remain committed to our ironclad Alliance as we continue to coordinate closely on the final, fully verified denuclearization of the DPRK.

 

I send our best wishes to the people of Republic of Korea, and look forward to continuing to work closely together.

대한민국 건국절

 

마이클 R 폼페오

국무장관

워싱턴 DC

2018813

 

트럼프 대통령과 미국 국민을 대신하여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축하의 말씀을 전해 드립니다.

 

우리는 여러분들께서 815일 대한민국의 건국일을 기념함에 있어서, 민주주의와 자유, 인권과 법치주의를 향한 여러분들의 헌신이야말로 오늘날 여러분들의 성공의 토대가 되었음을 잘 인식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가치들이 바로 미국이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안보를 진전시키고자 함에 있어서 양국의 긴밀한 인적 연대, 강력한 경제적 유대관계 그리고 보다 확장된 글로벌 파트너쉽과 더불어 우리를 결속시켜 주는 것입니다. 우리는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벽하게 검증된 비핵화를 이루기 위한 지속적 조율에 있어 이러한 우리의 굳건한 동맹관계 유지를 위해 헌신할 것입니다.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최고의 행운이 있기를 바라며, 함께 긴밀한 협력을 해나가기를 기대합니다.

jayooilb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명자 2018-08-18 12:01:22
비이성적인 정치 집단에게. 국민의 투표마져 강도 당한 억울한 민심 은 새파란 청춘 이아닌 한 미 동맹 을 위하여 목숨바치며 지켜온 70년간 어렵게 지켜온, 애국수호자 호국 영령.과 UN 연합군 의 빛나는 영광 을 위하여 이나라 이백성 의 소망 으로 자유수호 아메리카 의 우방국 에 깊이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