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인권단체, 北 '메모리 막대기' 제일 두려워해
美 인권단체, 北 '메모리 막대기' 제일 두려워해
  • 한대의 기자
  • 승인 2018.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인권단체 “북한 기관지의 USB 유입 비판은 정보 두려움 입증하는 것”
채널A 화면 캡쳐
채널A 화면 캡쳐

미국의 소리(VOA) 방송은 지난 8일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이 최근 USB(북한말:메모리 막대기)를 통해 외부 정보를 북한에 보내는 미 단체의 운동을 강하게 비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이 미국 단체는 북한 정권의 이런 반응은 막대한 규모의 외부 정보 파급을 두려워하는 북한 정권의 속내를 입증하는 것이라며 정보 유입 운동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전해졌다.

뉴욕에 본부를 둔 민간단체 ‘인권재단’(HRF)은 6일 발표한 보도자료에서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이 자신들이 진행하는 대북 정보유입 운동을 강하게 비난했다고 밝혔다.

이 단체의 게리 카스파로프 이사장은 “김정은과 그의 측근들이 북한에 자유를 촉진하기 위한 인권재단의 노력을 인식하고 비난한 것은 처음이 아니지만, 캠페인 이름(Flash Drives for Freedom) 호명한 게 놀랍다”고 말했다.

실제로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5일 ‘민주조선’보도를 자세히 전하며 “뉴욕에 위치하고 있는 미국의 어느 한 모략기관은 여러 단체들과의 협력하에 자유를 위한 플래쉬 드라이브 활동을 개시하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는 “적대세력들의 반공화국 모략책동이 극히 위험한 단계에 이르렀다는 것을 실증해 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부르죠아사상문화를 대대적으로 류포(유포)시켜 조선인민의 자주의식을 마비시키고 우리식 사회주의를 내부로부터 허물어보자는 것”이라며 이를 “사상공세”라고 주장했다.

인권재단의 카스파로프 이사장은 그러나 북한 정권의 이런 주장은 오히려 “(운동의) 주목할 만한 발전이자 대규모의 정보를 북한에 보내는 우리의 노력이 파급을 미치는 것을 정권이 두려워하는 증거”라고 지적했다.

이 단체의 알렉스 글래드스타인 전략기획실장도 앞서 북한 주민들은 날마다 정부의 거짓 심리적 선전·선동에 세뇌되고 있다며 진실된 외부 정보를 통해 북한 주민들을 깨워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2009년부터 북한에 정보 보내는 탈북민 지원

이 단체는 이날 보도자료에서 2009년부터 북한에 정보를 보내는 탈북민들을 지원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탈북민들을 국제인권포럼(오슬로포럼)과 미국의 대표적인 첨단기술 요충지인 실리콘밸리에 초청해 투자가와 기술자들의 협력을 통해 대북 정보 유입 활동을 돕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2016년부터 외부 정보를 북한에 보내는 ‘자유를 위한 플래시 드라이브’ 운동을 통해 팝문화와 뉴스, 영상 등을 USB에 담아 북한 주민들에게 보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플래시 드라이브는 컴퓨터 휴대용 저장장치로 북한에서 ‘메모리 막대기’로 불리는 이동형 저장장치 USB가 대표적이다.

인권재단은 전 세계로부터 기부를 받아 탈북민 단체들의 전문성을 통해 북한에 7만 개 이상의 USB를 보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북한으로 더 많은 정보를 보낼 수 있도록 USB를 기부해 달라고 당부했다.

마이클 커버 전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장은 지난 4일 VOA와의 인터뷰에서 이런 정보로부터 사회주의 모기장을 더 든든하게 쳐야 한다는 북한 정부의 주장에 대해 “인간의 자유로운 생각을 막을 만큼 강력한 모기장은 이 세상에 없다”고 말한 바 있다. 커비 전 위원장은 북한 정부가 정보 유입을 어렵게 할 수는 있겠지만, 자유와 인권에 대한 인식이 북한에 들어가는 것을 계속 막을 수는 없다”고 말했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