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차양 경북도의원 "원전 관련 사업 물거품 위기"
박차양 경북도의원 "원전 관련 사업 물거품 위기"
  • 김준석
  • 승인 2018.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는 무기력하게 대응"

경북도의회 박차양 의원(경주·자유한국당)은 11일 "정부 탈원전 정책으로 원전 관련 국책사업이 물거품이 될 위기에 처했다"며 "정책 대안 마련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박 도의원은 제303회 임시회 도정질문에서 "내년 정부예산안에서 원자력안전 연구센터, 방사선융합기술원, 국가 원자력안전규제 전문인력센터 설립 예산이 전액 삭감됐다"고 강조했다.

또 "신한울, 천지 등 신규원전 백지화와 월성 1호기 조기폐쇄로 직간접 피해규모가 4조3천440억에 이르고 일자리도 연간 30만 개 이상 사라진다"며 탈원전 정책에 따른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그는 "정부가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관리 기본계획'에서 부지선정 시점을 2028년, 운영 시점을 2058년으로 미루는 바람에 월성원전 안에 임시저장고 추가건설을 계획하고 있다"며 "경주는 중저준위 방폐장뿐만 아니라 고준위 방폐물까지 끼고 살아야 하는데 경북도는 무기력하게 대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방폐장유치지역 지원사업 55개(3조2천억원) 가운데 25개 사업은 진행률이 38%에 그치고 장기사업 7건은 이행할 기미조차 없다"며 국비 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주문했다.

jayooilbo@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