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실장, 속인 듯? 속은 듯?"... 北 미사일 시험장 폐기 안해
'정의용실장, 속인 듯? 속은 듯?"... 北 미사일 시험장 폐기 안해
  • 한대의 기자
  • 승인 2018.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LBM 시험장·무수단 발사장, 언제든 발사 가능...동창리 폐기 진전 없어”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장과 무수단리 미사일 발사장 등은 위성사진을 분석해본 결과 여전히 건재해서 북한의 서해 발사장 폐기 약속은 무의미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미국의 소리(VOA) 방송은 지난 11일 북한의 기존 시설에선 언제든 미사일 발사와 엔진 실험이 가능하다는 사실이 위성 사진 분석을 통해 확인됐고, 그나마 해체 움직임을 보였던 서해 발사장도 위성사진을 보면 한달 가까이 특별한 동향이 관측되지 않고 있다고 보도했다.

구글 어스에 공개된 '국립우주연구원(CNES)'과 '에어버스'가 촬영한 8월27일자 신포 조선소 일대 위성사진.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사출 시험대(원 안)가 그대로 있는 모습이 보인다. 사진제공=CNES/Airbus (via Google Earth)
구글 어스에 공개된 '국립우주연구원(CNES)'과 '에어버스'가 촬영한 8월27일자 신포 조선소 일대 위성사진.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사출 시험대(원 안)가 그대로 있는 모습이 보인다. 사진제공=CNES/Airbus (via Google Earth)

실제로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과 관련된 활동이 왕성하게 벌어졌던 신포 조선소에는 어떤 변화도 감지되지 않고 있다. 구글 어스에 공개된 '국립우주연구원(CNES)'과 '에어버스'의 6월1일과 7월25일, 8월27일자 위성사진을 살펴본 결과 이곳에 세워진 SLBM 사출 시험대는 이 기간 동일한 모양과 형태를 유지하고 있었다.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과 서해위성발사장에 대한 폐기 수순에 돌입한 것과 달리 SLBM과 관련된 시설에 대해선 해체 조짐을 보이지 않고 있는 것이다. 원통 형태로 만들어진 이 시험대는 고압증기를 사용해 미사일을 공중으로 밀어 올린 뒤 엔진 점화로 발사하는 미사일 `콜드 런치' 체계를 점검하기 위한 것이다.

북한은 지난해까지만 해도 관련 실험을 여러 차례 실시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전문가들은 북한이 잠수함 발사 역량을 키우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군사전문가이자 위성사진 분석가인 닉 한센 스탠포드대학 국제안보협력센터 객원연구원도 해당 시험장이 여전히 운용 가능한 상태라고 분석했다.

한센 연구원은 그러면서 지난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국방과학원을 시찰할 당시 ‘북극성 3형’과 관련된 내용이 노출됐었는데, 만약 북극성 3형이 실제 존재한다면 이 장소에서 사출 시험을 거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대포동 발사했던 무수단리 발사장 그대로 유지

시설이 여전히 건재한 곳은 또 있다. 북한이 1990년대 말부터 2000년대 말까지 대포동 미사일을 발사하는 데 이용했던 무수단리 미사일 발사장이다. 이곳은 동창리보다는 규모가 작지만 미사일 발사대는 물론 엔진 시험장과 미사일 조립과 통제 시설 등이 마련돼 있다.

한센 연구원은 자체적으로 확보한 7월21일자 위성사진을 근거로 이 시설 주변으로 나무들이 정리되는 등 관리된 정황이 있지만, 어떤 해체 조짐도 없다고 밝혔다. 따라서 이 시설은 다시 이용될 수 있는 상태로 관측되며, (동창리) 서해 발사장을 대체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분석된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지난 5일 북한 평양노동당 본부 청사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청와대 제공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지난 5일 북한 평양노동당 본부 청사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청와대 제공

앞서 지난 5일 특사 자격으로 북한을 방문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김정은이 비핵화 조치의 일환으로 풍계리 핵실험장과 더불어 동창리 미사일 엔진실험장도 사실상 폐기했다는 사실을 언급했다고 말했다.

당시 정의용 실장은 “동창리 미사일 엔진실험장도 북한의 유일한 실험장일 뿐 아니라 이것은 향후 장거리 탄도미사일 실험을 완전히 중지하겠다는 것을 의미한다, 매우 실질적이고 의미있는 조치들인데, 이러한 조치들에 대한 국제사회의 평가가 인색한 데 대한 어려움을 토로했다”고 전했다.

정 실장의 이 발언과는 달리 북한은 국제사회 우려로 남아있던 SLBM과 한 때 장거리 미사일이 발사되고, 엔진 시험이 실시됐던 동해 미사일 발사장에는 특별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게 이번 위성사진을 통해 확인됐다.

이런 가운데 김정은이 언급한 동창리 서해 미사일 엔진실험장도 지난 8월 중순 이후 특별한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일 단위로 위성사진을 보여주는 ‘플래닛 랩스(Planet Labs)’를 살펴본 결과 서해 미사일 발사장은 지난달 16일부터 이달 10일까지 사실상 아무런 변화가 없었다.

◇김정은이 폐기했다던 동창리 발사장도 그냥 그대로

아울러 서해 발사장 인근에 위치한 엔진 실험장도 이 기간 특별히 달라진 점을 찾기 어려웠다. 앞서 북한은 7월 중순부터 서해 발사장 내 발사체를 조립하는 궤도식(rail-mounted) 구조물에 대한 해체 작업에 착수한 바 있다.

그러나 북한 전문 매체 ‘38노스’는 이후 촬영된 고화질 위성사진을 근거로 지난달 3일과 16일 사이 서해 발사장 내 특별한 변화가 없었다고 밝혀, 해체 작업이 중단된 게 아니냐는 관측을 낳고 있다. 한센 연구원도 해체 작업이 중단됐다는 분석에 동의했다.

그는 당초 북한이 해체했던 시설들은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막는 핵심적인 역할을 하지 못한다며, 아직까지 서해 미사일 발사장은 사용이 가능한 상태라고 지적했다. 한센 연구원은 어떤 것도 발사하지 않으려면 그냥 발사대를 해체하면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10일 촬영된 위성사진에서도 서해 미사일 발사장 내 발사대는 긴 그림자를 보이는 등 여전히 건재한 것으로 보인다고 한센 연구원은 밝혔다.

이와 더불어 발사대 옆으로 연결된 연료주입 건물도 그대로 남아 있다며, 과거 북한이 궤도식 구조물이 없을 때에도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한 전력이 있는 만큼 현 상태에선 내일이라도 발사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는 엔진 실험장도 구조 내에 설치된 연료탱크와 엔진을 탑재할 수 있는 시설 등이 사라졌지만, 여전히 건물과 여러 시설들이 남아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엔진 실험장을 무용지물로 만들고자 한다면 콘크리트로 된 구조물과 엔진실험용 타워를 무너뜨려야 한다고 말했다.

gw2021@jayoo.co.kr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