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제자매 소화기암이면… 발병위험 2배"
"형제자매 소화기암이면… 발병위험 2배"
  • 유영철 기자
  • 승인 2018.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화기암을 앓는 환자의 형제자매가 소화기암에 걸릴 위험도는 이런 가족력이 없는 경우보다 2배 높다는 분석이 나왔다.

소화기암은 위암과 대장암, 간암, 담도암, 췌장암 등을 통칭하는 개념으로, 국내 전체 암 환자의 40%를 차지할 정도로 발생이 잦다.

동국대학교 일산병원 소화기내과 임윤정 교수팀은 2015년 1월∼2016년 7월 사이 국내 16개 대학병원의 18세 이상 소화기암 환자 711명(평균나이 65세)과 건강한 대조군 849명(평균나이 53세)을 대상으로 가족력이 소화기암 발병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0일 밝혔다.

연구팀은 설문지를 통해 개인 병력, 생활습관, 소화기암 가족력 등을 수집했다.

이 결과 소화기암 가족력이 있는 환자는 가족력이 없는 사람보다 소화기암을 더 어린 나이에 진단받는 경향이 있었다. 특히 50세 이전에 소화기암을 진단받은 환자의 형제자매 역시 50세가 되기 전에 소화기암이 발병하는 경우가 많았다.

연구팀은 소화기암 발병에 영향을 미치는 독립적인 요인으로 ▲ 형제자매의 소화기암 병력(1.97배) ▲ 남성(2.27배) ▲ 흡연(1.57배) ▲ 나이(1.06배) 등을 꼽았다.

50세 미만에 소화기암으로 진단받은 환자그룹(62명)에서는 부모와의 연관성도 관찰됐다. 이 경우 부모의 소화기암 발생률은 25.8%로 50세 미만 대조군의 13.3%보다 훨씬 높았다. 부모가 소화기암으로 투병했다면, 그 자녀는 비교적 젊은 나이인 50세 이전에 같은 암이 발병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연구팀은 가족끼리 식생활습관이 비슷하고, 가족 간에 돌연변이 등의 유전적 감수성이 공유되는 점 등이 소화기암의 가족력을 높이는 것으로 추정했다.

이 중에서도 50세 이전에 소화기암 발생하는 사람은 환경적 요인이나 노화보다 유전적 소인과 더욱 밀접한 관계가 있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미국암협회에서는 이런 점을 고려해 60세 전에 대장암으로 진단받은 부모, 형제, 자녀가 있는 경우 일반인보다 대장암 검사를 10년 더 일찍 시작해야 한다고 권고한 바 있다.

임윤정 교수는 "가족 구성원은 유전적 결함뿐만 아니라 식이, 흡연, 음주, 습관과 같은 유사한 환경적 요인도 공유한다"면서 "만약 형제자매나 부모 중에 소화기암 병력을 가진 사례가 있다면 이들 환자가 암 진단을 받은 나이보다 5년 정도 일찍 정밀검사를 받는 게 바람직하다"고 권고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대한소화기학회지' 최근호에 발표됐다.

jayooilbo@gmail.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