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화성문화제 올해 확 바뀐다
수원화성문화제 올해 확 바뀐다
  • 유영철 기자
  • 승인 2018.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화성문화제 화성행궁과 행궁광장에서 열리던 것를 올해에는 화서문과 장안문 등 시 전역으로 확대한다.

정조대왕능행차 공동재현을 담당하는 신교준 총감독은 "올해 능행차 재현은 수원시·서울시·화성시·경기도가 공동주최하고 10개 지방자치단체가 참여하는 지방자치단체 간 연합축제"라고 소개하며 "완벽한 고증으로 정조대왕능행차 행사를 대한민국 으뜸 거리 축제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올해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에는 총인원 5천96명, 말 690필, 취타대 16팀이 투입된다.

10월 6일 창덕궁∼시흥행궁(21.24㎞), 7일 서울 금천구청∼연무대(26.4㎞), 화성행궁∼융릉(11.6㎞) 등 59.2㎞ 구간에서 능행차가 재현된다.

'여민동락의 길'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축제에서는 수원화성문화제추진위원회와 시민이 제안한 21개 프로그램을 포함해 총 60개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22일 화성행궁광장에서 열리는 개막연에서는 '화락(和樂)-지난날이 부르고 다가올 날이 답한다'를 주제로 정조대왕의 애민정신을 되새기는 시민 참여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수원시는 지난 4월 수원화성문화제 시민 참여를 이끌게 될 '제55회 수원화성문화제 성공 개최를 위한 시민추진위원회'를 출범한 바 있다.

jayooilbo@gmail.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