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데이터 강국' 만든다더니... '인터넷 약국'되나?
문 대통령 '데이터 강국' 만든다더니... '인터넷 약국'되나?
  • 유영철 기자
  • 승인 2018.09.2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넷 속도 세계 30위 작년보다 14계단 뚝 떨어져
지난 31일 경기 성남 판교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열린 '데이터경제 활성화 규제혁신을 위한 현장방문'에서 문재인 대통령

우리나라 광대역인터넷 속도가 세계 30위 수준으로 뚝 떨어졌다.

지난 31일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앞으로 '데이터 강국'을 만들겠다고 천명하자 마자 나온 소식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경기 성남 판교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이제 대한민국은 인터넷을 가장 잘 다루는 나라에서 데이터를 가장 잘 다루는 나라가 돼야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인터넷도 놓치고 데이터 산업은 구체적인 정책이나 사업을 제시하고 있지 못한 실정이다.

24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영국 광대역통신, 모바일서비스, TV, 휴대전화 비교 사이트인 '케이블'은 미국 싱크탱크인 뉴아메리카 오픈테크놀로지연구원, 구글 오픈소스 리서치, 프린스턴대 플래닛랩(PlanetLab) 등과 함께 작년 6월부터 올해 5월까지 주요 200개국에서 광대역통신 속도를 1억6천300만회 이상 테스트한 결과를 담은 '세계 광대역통신(Broadband) 속도 리그 2018' 보고서를 발간했다.

시험 결과 한국은 인터넷 속도에서 200개국 중 30위를 기록했다.

이는 작년 순위 16위에서 14계단 떨어진 수준이다.

세계 광대역인터넷 속도[케이블 웹사이트 캡처]

한국은 작년 6월부터 올해 5월까지 19만8천867회 테스트한 결과 평균 다운로드 속도가 20.63Mbps(초당 메가비트)였으며, 5GB 고화질(HD) 영화를 다운로드하는데 보통 33분 6초 걸리는 것으로 파악됐다. 작년 조사 때 속도 22.9Mbps보다 2.27Mbps 느려지며 순위가 큰 폭 하락했다.

싱가포르는 평균 속도 60.39Mbps로 2년 연속 세계에서 가장 빠른 나라로 꼽혔으며, 스웨덴이 46Mbps로 2위를 유지했다.

케이블은 역동적인 디지털 경제와 작은 영토가 사회 기반 시설 개발과 FTTP 가용성 등 면에서 싱가포르에 상당한 이점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덴마크와 노르웨이는 각각 1계단과 3계단 상승하며 3위와 4위로 올랐고, 루마니아는 13계단 뛰어오르며 5위를 차지했다.

일본은 12위를 유지했지만 대만과 홍콩은 각각 14위와 19위로 11계단과 10계단 떨어졌다. 미국이 20위로 1계단 상승했으며 아프리카 국가인 마다가스카르는 무려 67계단 점프하며 22위로 올라섰다.

예멘은 0.31Mbps로 꼴찌인 200위를 기록했으며, 동티모르와 투르크메니스탄이 각각 199위와 198위였다.

케이블은 "상위 25개 국가의 속도가 평균 28.9% 빨라진 반면 하위 25개국은 평균 7.4% 상승하는 데 그쳤다"며 격차가 더 점점 더 커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jayooilbo@gmail.com

더 자유일보 일시 후원

“이 기사가 마음에 들면 후원해주세요”

  • ※ 자유결제는 최대 49만원까지 가능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jin 2018-10-01 00:34:48
문재가좋나많냐 ㅅㅂ에라이 ㅅㅂ면상보면 토나오냐 ㅅㅂ쓰리시바갈이냐